“내가 뭐라고”...‘동백꽃’ 공효진·고두심·이정은이 겹쳐 보이는 건

2019-10-04 11:01:27



‘동백꽃’, 공효진·고두심·이정은에게 꽃길을 내어주고 싶다

[엔터미디어=정덕현] 어떤 사람의 현재 행동은 그간 그 사람이 살아왔던 삶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기 마련이다.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공효진)은 옹산이라는 곳에 들어와 술집 까멜리아를 열었을 때부터 벌써 마을사람들의 눈치를 보고 있었다. 어딘가 잔뜩 주눅 들어 있고 자존감이 바닥이라 갑자기 나타나 자신이 예쁘다고 최고라고 돌직구를 날리는 황용식(강하늘)에게 “내가 뭐라고”라는 말을 습관처럼 내놓는다.

거기에는 동백이 그간 고아로서 또 미혼모로서 살아오며 겪은 결코 쉽지 않은 세월들이 묻어난다. 모두가 엄마 손을 잡고 하교할 때 혼자 덩그러니 운동장에 남아 있는 그 경험이나, 미혼모에 술집을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자신을 야릇하게 쳐다보는 사내들과 자신을 여시처럼 백안시하는 여자들의 시선이 얼마나 그를 위축되게 만들었을까. 그래도 가끔 이 온순하기 이를 데 없어 보이는 동백이 하마로 변하는 건 그나마 아들 필구(김강훈)가 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자신이 손가락질 받는 것이야 그렇다 쳐도 아들까지 그런 취급받는 건 용납하지 못했을 테니 말이다.

그런데 황용식의 엄마 곽덕순(고두심)만은 다른 마을 아낙네들과 달리 동백을 ‘베스트 프렌드’로 대해준다. 마치 딸이나 되는 것처럼 살갑게 음식을 만들어 챙겨주고 그 힘겨움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는 듯 다독여주며 용기도 준다. 아직 늦지 않았다며 좋은 사내 만나 행복하게 살라고 등을 두드려준다. 동백은 그런 덕순에게 “아주머니 같은 엄마가 있었으면 했다”는 속내를 털어놓는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덕순이 동백을 이토록 챙기는 이유는 그 역시 비슷한 삶을 살아냈기 때문이다. 혼자되어 아들 용식을 키워냈던 것. 그래서 덕순과 용식은 마치 동백과 필구의 훗날처럼 보이기도 한다. 동병상련을 가진 덕순이 동백을 그토록 챙기고 다독여주는 건 그래서 어찌 보면 자기 자신을 다독이는 일처럼 보인다.

물론 자신의 아들 용식이 동백을 좋아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고는 덕순은 가슴이 덜컥 내려앉지만 그렇다고 치사하게 동백을 찾아가 머리채를 잡는 일 따위는 하지 않는다. 그는 그것이 용식이 잘못한 일이라며 그를 닦달하고 대신 동백에게는 “영영 나와 인연을 끊을 참이냐”며 여전한 살가운 마음을 드러낸다. 덕순에게서는 동백을 이해하고 챙기려는 마음과 그럼에도 아들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이 뒤섞인다.



하지만 덕순은 금세 상황을 알아차린다. 동백을 지키려 추태를 부리는 노규태(오정세)와 한바탕 주먹질을 하고 경찰서에 끌려왔지만 동백이 구설에 오르는 걸 원치 않아 입을 꾹 다물고 제 잘못으로만 덮으려 하는 용식과, 그 곳을 찾아와 마치 필구가 그런 일을 당했을 때 하마로 변해 들이받았을 것처럼 노규태를 들이받으며 용식을 구해내는 동백을 보고 두 사람이 좋아할 수밖에 없겠구나 하는 걸 덕순은 깨닫는다.

그리고 어렸을 때 자신을 버리고 떠났던 동백의 엄마 조정숙(이정은)도 그렇게 긴 세월의 공백을 그가 보여주는 현재의 모습을 통해 드러낸다. 치매 증세를 갖고 있어 오락가락하는 동백의 엄마는 박카스를 쉬지 않고 마시며 하루 종일 집안일을 한다. 그리고 끝나고 나면 퇴근해도 되냐고 동백에게 묻는다. 그 행동들은 그간 자식까지 버리고 간 그의 삶이 결코 쉽지 않았다는 걸 말해준다. 박카스 한 병에 피로를 풀어가며 그 엄마는 딸 버렸다는 죄책감에 얼마나 자신을 일에 혹사시켜왔을까.



동백을 버린 엄마의 마음을 읽어낼 수 있는 건 딸을 떠나며 꼭 ‘동백’이라 이름을 부르게 하라 당부한 사실이다. 그건 동백꽃이 활짝 필 때 태어난 딸에 대한 그의 마음이면서, 혹여나 훗날 찾아올 수 있는 그 이름 길을 내기 위한 마음이기도 하다. 빚 독촉 때문에 시달렸던 동백의 어린 시절 기억은 엄마가 딸을 버린 일이 비정하지만 그를 미워해서가 아니라는 걸 짐작케 한다.

<동백꽃 필 무렵>의 세 여성, 동백, 덕순 그리고 정숙은 그 신산한 삶이 겹쳐져 보인다. 결코 평탄한 삶을 살아오지 않았지만 그들은 그래서 서로를 이해한다. 힘겨운 길을 함께 걸어가고 있다는 사실은 그들에게 든든한 위로가 되어준다. 거기에 그 삶을 이해하며 너무나 일찍 철이 들어버린 필구와 그 삶을 “장하다” 칭찬하는 용식이 겹쳐진다. 그들은 어렵게 살았다. 그래서 그 어려움을 너무나 잘 이해하고 힘이 되어주고 싶어 한다.



동병상련의 마음은 그래서 <동백꽃 필 무렵>이 가진 그 어떤 드라마들보다 강력한 마력이 아닐까 싶다. 저들의 힘겨운 삶을 들여다보며 “맞아 맞아”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되고, 스스로를 비하하며 “내가 뭐라고”하는 그들에게 동백꽃으로 꽃길을 내어 주고픈 마음이 시청자들에게도 새록새록 생겨나게 만드는 그 힘. <동백꽃 필 무렵>을 보며 펑펑 울다 웃게 되는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