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푸파2’ 비와 백종원, 그리고 길거리 음식에 술 생각나는 밤

2019-10-21 15:34:48



‘스푸파2’ 아니었다면 이런 길거리 음식 친근해졌을까

[엔터미디어=정덕현] 멕시코하면 누구나 먼저 타코를 떠올릴 게다. 그래서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멕시코시티 편에서 백종원이 제일 먼저 찾아간 타코(저들은 따꼬라고 부르지만)는 시청자들에게도 한밤중에 식욕을 자극한다. ‘아는 맛’이 더 무섭다고 했던가. 철판에 고기를 구워 타코에 싸고 거기에 여러 종류의 살사소스를 얹어 먹으며 환호를 보내는 백종원의 모습은, 그래서 시청자들에게도 입맛을 다시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백종원은 타코에 대한 정보들을 알려준다. 타코에는 3대요소가 있다며 또르띠야, 고기, 살사 소스가 그것이란다. 그런데 살사 소스는 수백 가지 종류가 있어 멕시코 사람들은 그 맛있는 살사 소스가 있는 집을 찾아다닌다고 한다. 우리의 머릿속에 막연히 있는 몇 가지 맛으로 국한되어 있던 살사 소스의 선입견은 슬쩍 깨져버린다. 우리가 기껏 아는 살사 소스란 멕시코의 국기색깔을 연상케 하는 세 가지 살사 메히까나, 살사 베르데, 살사 로하 정도가 아닌가.



멕시코 음식을 좀 안다는 사람들에게 바르바꼬아는 그래도 익숙한 음식일 게다. 양고기를 구덩이안에 나무를 지펴 오랜 시간 구워내는 멕시코식 바비큐 요리. 이렇게 조리하면 질긴 고기를 부드럽게 먹을 수 있게 된다. 또 양고기 특유의 냄새도 잡아낸다. 고기를 선인장 잎사귀로 감싸서 굽기 때문에 그렇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 백종원은 술 생각나는 밤이라며 멕시코의 100년 넘은 선술집을 찾았다. 데킬라를 주문해 손등에 소금을 묻혀 라임과 함께 먹는 그 맛 또한 아마도 우리네 대중들에게도 익숙한 맛일 게다. 데킬라라는 술 자체가 이제 우리에게도 익숙한 술이 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음날 해장을 한다며 시장을 찾아 백종원이 시켜먹은 이른바 ‘판시따’는 사실 멕시코를 찾는 여행객이라면 쉽게 시도하기 어려운 메뉴가 아닐까 싶다. 멕시코판 해장국이라고 백종원이 말하듯, 내장을 푹 끓여낸 걸쭉한 국물의 이 음식은 사실 잘 모른다면 뭐가 들었을지 무슨 재료로 어떻게 만든 것인지 알 수 없어 그 선입견 때문에 시도 자체가 어려운 음식일 수 있다.



하지만 “끝내준다”며 마치 “한식 같다”고 말하는 백종원의 말 한 마디에 이런 선입견은 깨져버린다. 그는 심지어 “호텔을 시장 근처로 옮겨야겠다”며 여기가 너무 마음에 든다고 흡족해했다. 사실 해외를 가도 시장을 찾아가 그네들의 일상적인 음식을 시도하는 일은 쉽지 않다. 사전 정보가 없고 그래서 음식에 대한 어떤 편견과 선입견이 자리하게 되면 맛 좋고 영양 좋은 음식도 ‘생각’이 거부할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가 고급 레스토랑에서의 음식만이 아니라 길거리 음식 그리고 시장통에서 먹는 음식까지 소개하고 있는 건 꽤 괜찮은 시도라고 보인다. 하노이의 어느 골목길에서 찾아먹는 저들의 백반이나, 시안의 길거리에서 사먹는 대추로 맛을 낸 떡, 터키에서 먹는 터키식 내장탕 같은 음식들이 이 프로그램이 디테일하게 전하는 정보들에 훨씬 친근하게 다가온다. 혹여나 그 곳에 가게 되면 레스토랑만 찾을 게 아니라 시장 골목을 찾아가보고 싶게 만든다. 그리고 그건 어쩌면 그 나라의 진짜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지도 모른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