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역시 믿고 보는 문근영, 4년 공백 걱정은 기우였다

2019-10-22 11:16:11



‘유령을 잡아라’, 첫 방부터 웃음과 긴장감 모두 잡은 문근영

[엔터미디어=정덕현] 정말 캐릭터 이름에 걸 맞는 ‘유령’ 같은 문근영이다. 4년 만에 드라마 복귀작인 tvN <유령을 잡아라>에서 문근영은 첫 방부터 웃음과 긴장감을 모두 잡았다. 시작은 발랄하고 엉뚱하지만 의외로 통쾌한 웃음이다. 지하철 경찰대에 들어가기 위해 취객 분장을 한 채 소매치기를 잡는 시퀀스는 이 유령(문근영)이란 인물의 특별한 매력을 드러내기에 충분했다.

범인을 잡기 위해 몸 사리지 않고 뛰어드는 열정에, 모든 지하철역을 머릿속에 그림처럼 담아놓고 있어 지상으로 도망치는 범인을 지하로 쫓아가 잡는 놀라운 능력을 가진 인물. 그의 존재감이 빛나게 된 건 왕수리 지하철 경찰대의 고지석 반장(김선호)과의 대비 때문이다. 어딘지 경찰이라기보다는 공무원에 가깝게 몸을 사리고, 겁도 많아 보이는 고지석 반장이 머뭇거릴 때 저 앞으로 뛰쳐나가는 유령이 묘한 팀워크를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웃음과 가벼움은 유령의 숨겨진 안타까운 사연이 드러나면서 진지한 긴장감으로 이어졌다. 즉 그가 그토록 온 몸을 던져 지하철 경찰대에 들어가려 하는 이유와 지하철의 모든 구조들을 꿰게 된 이유가 실종된 자신의 쌍둥이 동생을 찾기 위해서였다는 것이 드러난 것. 메뚜기로 불리는 지하철 연쇄살인범을 잡는 일이 고지석 반장에게 내려진 특명이면서 또한 동생을 찾기 위한 유령의 목표가 된다는 건 이 드라마가 가진 명확한 지향점을 드러낸다. 여기서 가벼운 웃음은 진지한 긴장감으로 변하게 된다.



유령이라는 다소 만화 같지만 귀엽고 발랄하면서도 남다른 열정을 드러내는 진지함으로 돌변하는 캐릭터나, 고지석처럼 겁 많아 보이지만 실제 상황이 닥치면 몸이 먼저 반응하는 캐릭터가 엉뚱하게 느껴지지 않는 건 이 드라마가 가진 지하철 경찰대라는 소재의 특이성 때문이다. 지금껏 연쇄살인범을 잡는 스릴러 장르라고 하면 웃음기 쏙 뺀 긴장감의 연속일 수밖에 없었고, 그래서 웃음의 코드나 그런 캐릭터는 세워지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지하철 경찰대는 강력반이 등장하는 스릴러와 달리 지하철에서 벌어지는 잡범들을 잡는 이야기가 주일 수밖에 없다. 즉 소매치기를 잡아낸다거나, 몰카를 찍는 성추행범들을 잡는 일들이다. 물론 잡범이라는 표현에 들어 있듯이 이들 범죄가 가볍다는 건 편견이다. 그래서 잡범들을 잡는다는 어딘지 가볍게 보이는 이야기가 차츰 중대 범죄처럼 느껴지면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드는 건 이런 편견을 깨려는 드라마의 기획의도이기도 하다.



몰카를 찍어 인터넷에 올리는 범죄자들이 동영상을 돌려보는 차원을 넘어 특정 인물을 지목해 납치하고 성폭행을 하려는 시도는 그래서 이 가볍게만 보이는 사안의 중대함을 드러낸다. 결국 붙잡힌 범인이 “살살 좀 합시다. 내가 뭐 사람 죽인 것도 아니고”라고 하자 유령이 “죽였어 사람. 몰카, 성폭행 그거 인격살인이야”라고 하는 대목이 그렇다. 이 드라마의 기획의도에도 들어가 있듯이 ‘피해자가 느끼는 상처의 무게’엔 경중이 있을 수 없다.

그래서 어쩌면 엄청나게 잔인한 연쇄살인범보다 지하철 같은 일상 공간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은 훨씬 더 우리에게 실감을 주고 더 큰 몰입감을 만들어낸다. 오랜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문근영은 귀여움과 엉뚱함에 절절한 눈물과 열정을 오가는 연기로 그 몰입감을 제대로 선사해내고 있다. 파트너로 등장할 김선호의 웃음 터지는 허당기와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 것인가가 궁금하고 기대되는 대목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