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빵 터진 ‘신서유기7’, 국내에서 촬영하니 추억도 새록새록

2019-11-02 13:14:33



‘신서유기7’, 마치 과거 ‘1박2일’을 보는 듯

[엔터미디어=정덕현] 때론 아무 생각 없이 웃고 싶다? 그런 분들에게 tvN <신서유기>만큼 최적인 예능 프로그램이 있을까. 언젠가부터 예능 프로그램이 웃음만이 아닌 의미나 정보를 더하기 시작한 건 물론 반가운 일이다. 예능이 웃음을 넘어서 다양한 재미와 즐거움을 찾기 시작했다는 뜻이니 말이다. 그리고 이걸 앞장서서 해온 인물이 다름 아닌 나영석 PD다. 그런데 나영석 PD가 대놓고 의미를 떠나 그저 웃기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프로그램이 바로 <신서유기>다.

이번 <신서유기7>은 ‘홈커밍’이라고 부제가 붙여진 채 국내에서 촬영되었다. 그간 해외로 나가던 프로그램이 국내를 선택했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사실 <신서유기>는 지금껏 방송되어온 걸 보면 굳이 해외로 갈 필요가 있나 싶을 정도로 특정 공간이 중요한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물론 이국적인 곳에서 그 곳의 음식이나 특정 장소의 풍광을 더하는 건 ‘서유기’에서 따온 프로그램의 이름에 걸맞은 것이긴 했지만, 이 프로그램은 그런 여행보다는 게임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흥미로운 건 국내에서 하는데도 해외에서 하는 것과 별반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이들이 방송에서 하는 내용도 사실 지난 시즌들과 비교해 그다지 새로운 것이 없다. 벌칙처럼 하는 분장 콘셉트가 도입 부분에 들어가고, 특정 장소에서 기거하며 계속 게임을 이어간다. 그 게임의 종류도 익숙한 것들이다. 시그널 음악 맞추기 게임이나 자신이 뽑은 물건을 들키지 않고 숨기는 것으로 아침 식사가 걸린 게임이 그렇다. 또 고깔을 쓰고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 귀에 헤드셋을 쓰고 설명하는 입모양으로 제시된 단어를 맞추는 게임 등등. 새로움보다는 익숙함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런데도 그 익숙함 속에 의외로 터져 나오는 상황들이 큰 웃음을 준다. 아침식사를 두고 벌이는 나나매점의 퀴즈에서 벌칙으로 마늘을 먹게 된 은지원이 은근슬쩍 마늘을 뱉는 장면 같은 게 그렇고, 고깔 쓰고 공을 차 골인시키는 미션에서 이수근이 ‘인간문화재’ 같은 동작을 선보이는 대목이 그러하며, 헤드셋을 쓰고 하는 퀴즈에서 의외로 문제를 잘 맞추는 은지원이 그렇다.



형식이나 게임 방식, 또 게임의 종류 등등이 모두 익숙한데다, 특히 국내에서 하다 보니 <신서유기7>은 마치 과거 <1박2일> 초창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만들어낸다. 강호동과 이수근 그리고 은지원이 한 프레임에 들어가고, 그들이 하는 게임이 그 때의 복불복을 떠올리게 한다. 저녁 식사 복불복, 침구세트를 두고 벌이는 복불복에서 영락없는 <1박2일>의 추억이 새록새록 피어난다.

<신서유기7>은 그래서 마치 추억과 향수를 떠올리게 하는 뉴트로 예능을 의도한 것처럼 보인다. 사실 그 때는 예능이 웃음만을 위한 무한한 노력으로 채워지기 마련이었다. 차라리 아무 생각 없이 잠시 깔깔 웃을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는 것. 그것이 예능이 가진 유일한 의미였던 시절이다. <신서유기7>의 익숙한 게임과 상황들 속에서 별 생각 없이 깔깔 웃다 어딘가 과거의 추억이 떠오르게 되는 건 어쩌면 이번 시즌이 국내를 촬영지로 선택하면서 가졌던 의도가 아닐까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