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포유’ 제작진이 유산슬의 성패보다 중요하게 생각한 가치

2019-11-10 15:04:57



트로트가 이렇게 신났었나? ‘놀면 뭐하니?’ 유산슬의 나비효과

[엔터미디어=정덕현] 트로트가 이렇게 신나는 장르였던가. MBC 예능 <놀면 뭐하니?> ‘뽕포유’가 끄집어낸 트로트의 매력에 점점 빠져든다. 사실 트로트라고 하면 어딘가 ‘흘러간 옛 노래’ 정도로 치부된 면이 있다. 하지만 뽕포유의 유산슬(유재석)의 데뷔과정을 통해 트로트가 현재의 트렌드를 담는 장르이고, 또 기성세대는 물론이고 젊은 세대들 또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장르라는 게 드러나고 있다.

김이나가 작사하고 조영수가 곡을 붙인 ‘사랑의 재개발’은 재기발랄하면서도 트로트 특유의 직설적인 가사가 한 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곡이다. “싹 다 갈아엎어주세요-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는 가사에 드러나듯이 거기에는 특유의 해학적이면서도 돌려 말하지 않고 복잡하지 않으면서도 시원하게 직접 표현해내는 트로트의 맛이 느껴진다. 물론 그건 정통 트로트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게 무슨 상관이랴. 장르도 시대에 따라 새롭게 해석되고 진화하는 법이다.



사랑을 재개발에 비유해 김이나가 쓴 가사는 폼 잡지 않고 솔직하게 감정을 꺼내놓아 듣는 이의 허를 찌르는 면이 있다. ‘나비 하나 날지 않던 나의 가슴을 그대라는 이름으로 덮어버려요.’ 재개발이 가진 이미지를 이렇게 사랑의 감정으로 폭발력 있게 전한다는 건 트로트가 아니면 담기 어려운 일이 아닐까.

역시나 노래교실에서 처음 유산슬이 선보인 ‘사랑의 재개발’은 단박에 아주머니들이 따라 부르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특히 “싹 다-”로 시작되는 가사에서의 떼창은 작사가와 작곡가가 예측한대로 모두의 기억에 강렬하게 남았다. 아직 신곡이 발표되지도 않은 상황이지만, 인터넷 반응이 이미 뜨거워진 이유다.



또 다른 곡인 ‘합정역 5번 출구’는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의 티격태격 콩트에 가까운 만담(?)에 그 사이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작사가 이건우의 합작으로 합정역이 트로트의 성지가 될 것 같은 예감이다. 나이 지긋한 트로트의 대가들이 툭툭 던져 넣는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유재석도 웃음을 참지 못하는 이 놀라운 상황을 연출하면서도, 그 제작 과정의 연주자나 안무가 심지어 의상제작자 등의 참여자들을 통해 트로트 특유의 구수한 맛이 전해진다.

특히 갑자기 혜성처럼 등장해 유산슬이 부른 ‘합정역 5번 출구’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코러스 김효수는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처음 악보를 받아들고 알아서 코러스를 덧붙이는 김효수는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줬고, 유재석은 물론이고 그 곳에 함께 한 대가들 또한 “죽인다”며 감탄하게 만들었다. 어찌 보면 가수들 뒤편에 존재해 전면에 드러나지 않는 코러스였지만 그들이 있어 음악이 비로소 완성되고 있다는 걸 <놀면 뭐하니?>는 제대로 보여줬다.



‘사랑의 재개발’이 신나는 떼창 유발 트로트라면, ‘합정역 5번 출구’는 구수함과 애절함이 잘 어우러진 트로트다. 이 곡을 갖고 인천 차이나타운 앞에서 버스킹으로 쇼케이스를 시작하는 유산슬이 만들어낼 트로트 열풍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유산슬의 성패도 성패지만 무엇보다 트로트가 이렇게 재미있고 신나는 장르라는 걸 확인시켜준 것이 이번 프로젝트가 가진 중요한 가치가 아닌가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