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걸크러시 염혜란·찌질 오정세, 이런 커플 또 없습니다

2019-11-14 16:05:50



‘동백꽃’, 퉁명스러워도 우린 남이 아니라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야 노규태 나 여기 있을 거야. 내가 밖에 있으니까 수틀리면 바로 나와. 뒤는 니 변호사가 책임질 거니까.”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의 살해 용의자로 지목되어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받는 노규태(오정세)에게 홍자영(염혜란)은 그렇게 퉁명스럽게 말한다. 그는 변호사로서 노규태와 함께 온 것이지만, 그 퉁명스러움 속에는 전 남편이었던 노규태에 대한 숨겨진 애정 같은 게 느껴진다. 밖에서 애타게 기다리며 당 떨어진다고 사탕을 꺼낼 정도로.

찌질한 노규태는 이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 대한 두려움보다 아내 홍자영이 떠나간 것에 대한 후회가 더 크다. 그래서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자신의 마음을 전한다. 막판 세 개의 질문을 자신이 정하게 해달라 요청하고 그걸 물어볼 때 변호사도 참관하게 해달라는 것. 최향미와 애인 사이였냐는 질문과, 최향미의 모텔방에 들어간 적 있냐는 질문에도 “아니요”라고 답한 노규태는 “당신은 아내를 사랑하십니까?”라는 질문을 던지게 한 후 속내를 털어놓는다. “예.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당신만을 사랑합니다.” 그 이야기를 들은 홍자영은 기막혀 하면서도 내심 안도한다. 먹으려 꺼냈던 사탕을 버릴 정도로.



이 짧은 시퀀스에는 <동백꽃 필 무렵>이 건네는 사랑과 정의 방식이 담겨진다. 어딘지 퉁명스럽지만 그래서 더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들의 표현 방식. 애초에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 응한다고 했을 때부터 노규태는 이런 고백이 목적이었다는 게 드러난다. 왜 이런 조사에 응하냐며 화를 내는 홍자영에게서도 노규태는 담담히 말했다. “자영아. 죄 지었으면 벌 받겠지. 그냥 나 한 번 믿어봐.” 하지만 홍자영은 노규태를 물가에 내놓은 아이마냥 믿지 못하고 걱정한다. 막상 조사에 들어가면 어리버리할 것이 분명하다며. 노규태는 말한다. “당신 그래서 나 좋아했잖아. 당신 나 모성애로 좋아했지? 지금도 사고 친 자식 모른 척 할 수 없는 그런 마음이지? 미안해 당신 엄마 만들어서. 당신도 여자 하고 싶었을 텐데. 맨날 엄마 노릇하게 해서.”

퉁퉁대지만 그 안에 담겨진 은근한 마음의 표현은 <동백꽃 필 무렵>이 더 깊게 시청자들을 울리는 이유다. 이런 표현방식은 노규태와 홍자영의 이야기만이 아니라 도처에서 활용된다. 동백이 박찬숙(김선영)에게 필구(김강훈)를 잠시 봐달라는 말을 힘겹게 말할 때 퉁명스럽게 쏘아대며 그 남다른 정을 전하는 박찬숙의 대사에서도 이런 방식이 보여진다. “얘. 너 너무 이렇게 예의차려도 정이 안가. 필구랑 준기랑 죽고 못사는 거 이 동네가 다 아는데 어떻게 이제야 처음으로 나한테 애 맡아달라는 소릴 햐? 그 소리를 뭘 그렇게 애를 쓰고 하고 자빠졌어?”



향미의 죽음을 알게 된 옹산 마을 사람들이 저마다 동백의 신변을 보호하려 나서는 모습들도 그렇다. 이 ‘소리 없이 봉기한 옹산의 장부들’을 담는 과장된 연출은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동백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다. 번영회 핑계로 까멜리아를 가득 채운 옹산의 여자들의 모습에서 동백은 결국 훌쩍대며 고마운 마음을 꺼내놓는다. “그래서 저 지금 지켜주시는 거예요? 저요 옹산에서 백 살까지 살래요.”

이런 화법들이 전하는 진심은 그래서 더 뜨겁게 다가온다. 그리고 그건 <동백꽃 필 무렵>이 건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세상은 퉁명스러워 보이지만 그래도 우린 남이 아니고 그래서 살만하다고 이 드라마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슬쩍 꺼내놓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