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장나라에서 이청아로, 시선이 바뀌자 벌어진 일들

2019-11-19 10:53:28



‘VIP’, 이청아의 시선으로 보니 또 달라지는 흥미로운 관점

[엔터미디어=정덕현] 도대체 불륜녀는 누구인가. SBS 월화드라마 [VIP]가 무엇보다 흥미로운 건 박성준(이상윤)을 의심케 하는 불륜의 대상이 누군가 하는 점이다. 물론 그렇다고 이 드라마가 소위 말하는 불륜드라마라는 건 아니다. 결국 하려는 이야기는 이들이 일하는 백화점 VIP 전담팀으로 대변되는 돈과 서열에 의해 굴러가는 우리네 사회이고, 거기서 나정선(장나라), 이현아(이청아), 송미나(곽선영) 그리고 온유리(표예진) 같은 여성들이 겪어내고 이겨내야 하는 현실이니 말이다.

하지만 이들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들을 좀 더 집중하게 만들고 섬세하게 들여다보기 위해 만들어진 ‘불륜’이라는 장치는 중요하다. 바로 이 장치를 통해 그 안에서 살아가는 이들에게 집중하게 되기 때문이다. 아무런 문제없이 살아가는 줄 알았던 나정선이 어느 날 받은 ‘당신 팀에 당신 남편 여자가 있어요’라는 문자 한 통에 의해 새삼 주변 사람들을 살피게 되는 건, 이 불륜이라는 장치가 가진 힘을 잘 보여준다.



나정선은 그래서 오랜 친구이자 직장 동료인 현아를 의심하고, 워킹맘으로 고군분투하다 승진에서 누락되어 어떻게든 승진하려 애쓰는 미나를 의심하며, 소파승진 소문이 나도는 새롭게 팀원으로 들어온 온유리를 의심한다. 그렇지만 나정선의 의심(이건 시청자들의 의심 그대로다)은 번번이 엇나간다. 현아가 그 불륜녀일 거라 의심했지만 그가 아니라는 게 금세 드러나기 때문이다.

중요한 건 대신 이런 의심을 하게 되는 나정선의 시선을 따라 VIP전담팀이 새롭게 보인다는 점이다. 그 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VIP를 위한 최고의 응대는 때론 그들의 불륜도 용인하는 것들이다. 심지어 그것이 알려지는 걸 막아주는 일도 그들의 일이다. 그것을 일로서 받아들일 때는 그러려니 했지만 그것이 막상 자신의 일로 다가온 나정선은 혼돈에 빠져버린다. 돈과 지위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심지어 도덕적 잣대조차 무색하게 받아 들여왔지만, 그런 불륜이 자신의 문제가 되어버리자 모든 게 엇나가 있다는 걸 새삼 실감하게 된다. 이건 배우자의 불륜 때문에 겪는 아픔을 경험하고 그 대상자를 찾는 시선을 통해 [VIP]가 그려내려는 우리네 세상의 부조리다.



흥미로운 건 이렇게 나정선의 시선으로 VIP전담팀을 새삼 들여다보던 그 관점이 슬그머니 이현아의 시선으로 옮겨간다는 점이다. 나정선이 이현아에게 남편인 박성준에게 여자가 있었다고 말하면서 이현아 역시 사무실을 다시 돌아보게 된다. 그는 밤 늦게 사무실에서 박성준이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던 걸 목격하고, 그 대상이 송미나였는지 혹은 온유리였는지 궁금해진다.

이현아의 시선으로 바뀌자 [VIP]의 색깔은 훨씬 더 시원시원한 걸크러시의 느낌으로 바뀐다. 나정선이 이런 불륜의 문제조차 덮어버리고 감수하려는 다소 소극적인 자세로 시청자들 역시 약간의 답답함을 느끼게 만들었다면, 늘 거침없고 당당한 이현아는 이런 문제를 두고 전전긍긍하지 않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도 시원스런 느낌을 준다. 나정선이 문 저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까 고민하고 혼자 상상의 나래를 펴는 인물이라면, 이현아는 달려가서라도 그 문을 활짝 열어 그 안을 들여다보려는 인물이다.



이현아의 시선으로 본 VIP전담팀의 풍경이 다르게 느껴지는 건, 그가 부족한 것 없이 살아왔지만 지금은 사업을 실패한 엄마 때문에 모텔을 전전해야 하는 상황으로 떨어졌다는 사실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회사에 보관되어 있는 VIP들의 물건들에 손을 댔다 박성준에게 들킨다. 부족함 없이 살 때는 그토록 당당했던 그의 모습은 당장의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바닥을 드러낸다. 그는 이렇게 돈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것이 현실이라는 걸 체감한다. 그러니 이런 시각으로 들여다보는 VIP전담팀의 풍경이 나정선과 같을 리가 없다. 그는 돈으로 굴러가는 현실의 시스템을 절감하고 있고 그러면서도 당당하고 싶은 그런 시선으로 주변을 둘러보고 의심한다.

[VIP]가 흥미로운 건 불륜이라는 소재 때문이 아니다. 물론 전면에 등장해 있는 불륜 코드와 누가 불륜녀인가를 의심하고 추리해가는 과정이 드라마에 빠져들게 하는 동인이 되긴 하지만, 그로 인해 다시금 들여다보게 되는 현실이 실제 이 드라마가 드러내려는 목적이다. 나정선의 시각에서 이현아의 시선으로 옮겨지고 또 다른 인물로 옮겨가면서 같은 상황이지만 다른 시각으로 보여지는 현실. 그 입체적인 관점을 통해 [VIP]는 우리가 사는 세상의 허위를 드러내려 하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