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슬이 중국집 아닌 라면집을? ‘놀면’ 예측불허 세포 분열

2019-12-01 11:22:51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릴레이 도전 이젠 라면집까지?

[엔터미디어=정덕현] 도대체 이 놀라운 릴레이카메라는 어디까지 확장해나갈 것인가. MBC 예능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는 노래를 만들어 발표하고 각종 방송과 라디오에 출연해 노래를 홍보하며 뮤직비디오까지 만들어낸 데 이어 벌써부터 만들어진 유산슬 팬클럽과의 팬 미팅까지 가졌다. 유명한 매니저들까지 모두 모여 유산슬을 어떻게 알릴 것인가를 고민했고 그 과정에서 매니저계의 전설로 불리는 박웅은 트로트계의 계보를 깔끔하게 정리해 들려줬다.

그는 트로트는 색깔이 중요하다며 ‘트로트 4대 천왕’으로 현철, 송대관, 태진아, 설운도를 꼽으며 송대관은 곡을 잘 고르고, 현철은 미성으로 옥돌 굴러가는 소리를 내며, 태진아는 가성을 쓰면서도 절규를 하는 특색이 있고, 설운도는 음과 발음이 정확한 노래를 잘하는 가수라고 했다. 나훈아, 남진, 김연자, 주현미, 이미자는 모두 신계이고,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 황태자 박현빈, 요정 홍진영, 최근 떠오르는 송가인까지의 계보를 줄줄이 읊은 후 유산슬도 색깔이 있다고 했다. “오리지널 가수는 노래가 좀 어설퍼야”한다는 것. 어딘가 어설픈 유산슬의 톤을 하나의 색깔로 만들어내는 기막힌 전략이었다.



이 자리에서 매니저들은 지방 행사를 많이 뛰어야 한다고 했고 행사비 30만원짜리 행사들을 잡아와서 유산슬을 그 무대에 세우겠다고 했다. 그 말은 향후 유산슬의 ‘뽕포유’ 프로젝트가 지방행사로 이어질 거라는 걸 말해준다.

그런데 흥미로운 건 ‘뽕포유’ 프로젝트가 만들어낸 유산슬이라는 캐릭터가 또 다른 프로젝트로 확장할 조짐을 보인다는 점이다. 다음 주 예고편에 담긴 ‘유산슬 감사패 증정식’에 이은 유산슬 직접 배워 만들어보기 체험과, 이를 실패한 후 “라면은 좀 끓인다”고 하는 유재석이 라면집에서 라면을 끓이는 장면이 그것이다.



유산슬이라는 캐릭터 이름에서 음식으로 슬쩍 넘어간 이야기가 갑자기 유재석이 음식을 만들어보는 쿡방으로 바뀌었다가 거기서 느닷없이 튀어나온 라면 이야기가 발단이 되어 라면집에서 라면을 끓이고 있는 유재석의 또 다른 도전이 이어진다. 한 마디로 꼬리에 꼬리를 무는 릴레이 전개가 아닐 수 없다.

생각해보면 <놀면 뭐하니?>는 애초부터 그 콘셉트가 ‘릴레이’와 ‘확장’에 있었다. 처음 릴레이 카메라로 시작했던 이 프로그램은 ‘유플래쉬’ 프로젝트로 음악 릴레이를 시도했고, 그렇게 시작한 음악 릴레이는 ‘뽕포유’라는 트로트 가수 도전으로 이어졌던 것. 카메라 릴레이가 음악 릴레이로 바뀌다가 트로트로 이어지고 유산슬이라는 예명에 이어 쿡방으로 이어졌다가 라면집으로까지 가는 이 과정이 ‘릴레이’와 ‘확장’의 연속이었던 것.



아마도 <놀면 뭐하니?>는 마치 프로젝트가 세포분열하듯이 다양한 또 다른 프로젝트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미 시도했던 ‘릴레이 카메라’와 ‘유플래쉬’ 그리고 ‘뽕포유’ 프로젝트에 등장했던 작은 단서들이 씨앗이 되어 또 다른 가지로 뻗어나갈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것. 애초 카메라 한 대를 김태호 PD가 유재석에게 건네주면서 시작했던 일이 이제는 유재석을 움직이는 다양한 미션들 속으로 들어가 무수히 많은 업계 사람들을 그 안에 끌어들이고 있다니. 프로그램의 진화가 마치 생물 같은 느낌마저 든다. 과연 이 세포분열은 어디까지 닿을 것인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