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릿적부터 이어온 기자간담회 풍경까지 바꾼 유산슬의 저력

2019-12-22 16:03:51



기자들도 ‘놀면 뭐하니’ 유산슬 프로젝트 참여, 진화하는 기자간담회

[엔터미디어=정덕현] 유재석은 기자간담회를 한 지 꽤 오래되었다. 할 이유가 별로 없어서였다. 방송을 통해 충분히 말 대신 행동으로서 보여주고 있으니 말이다. 그러던 유재석이 기자간담회를 했다. 물론 그건 유재석이 아니라 유산슬의 기자간담회였지만.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준비한 유산슬 기자간담회가 특별했던 건, 이 프로그램의 특성상 유산슬에게 사전고지를 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기자들에게 초대장을 보냈지만 유산슬 모르게 사전 정보 유출이 되지 않게 해달라는 당부가 있었고 기자들은 그 약속을 지켰다. 연말 송년회 등 행사에서 그 간담회에 나온 기자들을 여럿 만났고 전화 통화도 했지만 유산슬의 기자간담회가 있다는 사실을 그들은 필자에게도 얘기하지 않았다.

김태호 PD와 기자들 사이에 모종의 공모(?)가 제대로 이뤄진 것이었다. 유산슬을 깜짝 놀라게 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는 사실에 기자들도 기꺼이 설레는 마음으로 참여했던 것. 중식집에서 유산슬을 먹으며 트로트 신인 유산슬을 기다리는 기자들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그건 기자들 역시 <놀면 뭐하니?>에 참여하고 있다는 걸 의미했다.



갑작스런 기자간담회에 당황해하다가 조금씩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가지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그 과정들은 충분히 흥미로웠다. 트로트 신인 도전을 하고는 있지만 유산슬은 트로트업계에 보석 같은 분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는 말로 이 도전이 가진 진짜 의도를 드러냈고, 열심히 <놀면 뭐하니?>를 찍고 있지만 정작 자신은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또 한때 위기설이 나왔지만 <놀면 뭐하니?>를 통해 기사회생했다는 기사들에 대한 소회도 전했고 이 프로그램처럼 새로운 도전과 시도를 하는 것에 대한 의미도 짚어주었다. “트렌드를 만들 능력은 안 되지만 트렌드를 따라갈 생각은 더욱 없다”는 말에는 유재석이 가진 예능에 대한 생각이 묻어나 있었다. 그건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이면서 동시에 그가 가진 겸손한 자세를 드러내는 말이었다.



흥미로웠던 건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한 유산슬에 답변이 실제로 기사화됐고, 그렇게 나온 기사 제목들이 방송 프로그램에 편집되어 들어간 지점이다. 그건 마치 기사들이 순식간에 쏟아져 나오는 그 광경을 고스란히 방송에 담아내면서 동시에 예능적인 포인트를 잡아낸 편집이었다. 기자들의 프로그램 참여는 그렇게 실제로 기사가 나오고 그 기사제목이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것까지 포함되어 있었다. 유산슬의 기자간담회가 흥미로운 부분은 이런 과정을 통해 기자들도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느낌을 줬다는 것이다.

최근 기자간담회도 진화하고 있다. 보통의 기자간담회는 기자들이 앉아있는 공간에 출연자들이 죽 들어와 인사를 하고 질의 응답을 받는 정도로 이뤄지곤 한다. 하지만 유산슬 기자간담회처럼 아예 프로그램화하는 새로운 경향이 만들어지고 있다. SBS <맛남의 광장> 기자간담회 역시 마찬가지 형태였다. 기자간담회에서 프로그램 특색에 맞게 음식을 직접 만들어 기자들에게 서빙하고 그 내용들이 방송에 나갔던 것.



기자간담회는 그저 치러야 해서 하는 듯한 행사처럼 진행되어온 면이 있다. 그래서 기자들에게조차 꼭 가야하나 하는가에 대한 회의감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유산슬 기자간담회처럼 프로그램의 콘셉트에 맞는 색다른 시도들이 특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기자간담회가 제작진도 출연자도 또 기자들도 시청자들도 모두 즐거울 수 있는 그런 자리가 될 수 있다는 좋은 사례가 아닐 수 없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