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2%대 시청률로는 재단할 수 없는 파격적 시도와 성취

2020-01-10 11:52:36



‘싸패다’, 윤시윤이어서 가능했던 코믹 스릴러의 맛

[엔터미디어=정덕현] 후반에 이르러 시청률이 상승하면서 2.9%(닐슨 코리아)까지 올랐지만 끝내 3%대 시청률을 기록하지는 못한 채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종영했다.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이 작품의 성취는 결코 적지 않다. 지금껏 스릴러라고 하면 어느 정도 정해진 형식적 틀이라는 게 있었지만 이 작품은 그런 틀에서 과감하게 빠져나와 코미디와 스릴러를 오가는 독특한 맛을 선사했기 때문이다.

연쇄살인마의 다이어리를 주운 채 기억을 잃어버린 육동식(윤신윤)이 깨어나 자신을 연쇄살인마라고 여기며 벌어지던 해프닝은 진짜 살인범인 서인우(박성훈)가 그 사실을 알게 되면서 국면 전환을 만들어낸다. 육동식이 자신을 연쇄살인마라 여기는 초반부가 코미디로 그려진다면, 후반부로 오며 서인우가 육동식에게 자신이 저지른 죄를 모두 뒤집어씌우는 상황에서는 스릴러가 점점 강력해졌다.



결국 육동식은 자신이 진짜 사람을 죽였다고 생각하며 감옥에까지 들어가게 돼서야 비로소 그게 모두 서인우에 의해 만들어진 거라는 걸 알게 된다. 그리고 이어진 반격. 육동식과 심보경(정인선)이 공조해 서인우와 대결하는 과정은 쫄깃한 스릴러의 맛을 선사했다. 드라마 한 편에서 이렇게 웃음과 긴장감이 오갈 수 있는 경험을 하게 해줬다는 것만으로도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성취는 분명히 있었다고 여겨진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가 이 코믹스릴러라는 독특한 퓨전으로 전하려는 메시지는 ‘착하다’는 선이 가진 힘이다. 사실 우리네 현실에서 선보다 더 강력한 힘을 가졌다 여겨지는 건 악이라고 느껴질 때가 더 많다. 그래서 육동식은 늘 호구로 불리며 당하는 삶을 살아왔고 그 삶이 싫어 극단적 선택까지 하려 했었다. 하지만 그가 연쇄살인범이라 착각하면서 누군가를 살해하겠다는 마음은 끝내 벌어지지 않는다. 저들에게는 ‘호구’라 불렸지만 그가 갖고 있는 선한 마음이 그것을 가로막고 있었기 때문이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결국 그 선한 마음이 무가치로 폄하되곤 하는 우리네 현실에 대한 비판의식을 담았다. 다른 이도 아니고 육동식이 그 다이어리를 갖게 되어 다행이라고 말하는 심보경은 그의 ‘선한 마음’이 더 비극적인 상황들을 만들지 않았다는 걸 에둘러 표현한다. 누군가에게 당하며 심지어 호구로 불리는 이들이 있어 우리 사회가 어쩌면 살만해질 수 있다는 것.

이 작품의 성취에서 상찬할 수밖에 없는 건 연기자들의 호연이다. 특히 윤시윤은 싸이코패스의 살벌한 웃음과 함께 순간 허당으로 바뀌는 표정 연기로 이 작품이 가진 코믹 스릴러라는 장르를 가능하게 해줬다. 순간적으로 섬뜩한 얼굴에서 금세 천진무구한 얼굴로 바뀌는 그 연기가 더해져 드라마의 이질적인 장르가 따로 놀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여기에 그와 항상 같이 붙어 다니던 장칠성 역할의 허성태가 보여준 연기변신도 한 몫을 차지했다. 물론 싸이코패스 악역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낸 서인우 역할의 박성훈도 빼놓을 수 없다.



낮은 시청률은 아마도 이 작품이 가진 파격적인 시도가 낯설게 느껴져서였을 게다. 스릴러의 긴장감과 코미디의 이완이 오가는 이 작품이 우리가 늘상 봐오던 그런 드라마의 색깔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이런 참신한 시도가 있어야 드라마가 장르적 문법에만 머물지 않고 새로운 지대를 열어갈 수 있지 않을까.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성취는 그런 의미에서 결코 적지 않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