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2’ 안효섭 잘 나가는데, 이성경은 왜 민폐처럼 보일까

2020-01-15 11:55:39



‘김사부2’, 존재감 커지는 안효섭, 기대감 키우는 이성경

[엔터미디어=정덕현]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는 벌써 19.9% 시청률(닐슨 코리아)을 기록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그려나가고 있다. 이렇게 된 건 시즌1과 김사부 역할을 연기하는 한석규의 아우라에 새롭게 투입된 서우진(안효섭) 역시 자리를 잡아가고 있고 박민국(김주헌)과의 대결구도도 명쾌하게 생겨났기 때문이다.

서우진이라는 인물은 드라마 초반에 확실한 존재감을 만들었다. 남다른 실력을 갖추고 있지만 빚에 쪼들려 거대병원에서 쫓겨난 그는 김사부의 제안으로 돌담병원에 오면서 조금씩 의사로서의 면모를 보이기 시작한다. 다짜고짜 천만 원을 빌려달라며 뭐든 하겠다는 서우진에게 김사부는 일주일 간 자신의 테스트를 통과하면 그렇게 해주겠다고 선언한다.



차량 사고로 돌담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은 국방부장관을 두고 벌어지는 거대병원에서 파견된 박민국과의 알력 다툼 속에서 서우진은 환자를 지켜내기도 하고 김사부가 시킨 대로 국방부장관의 2차 수술을 하는 박민국의 어시스트로 수술실에 들어가기도 한다. 그 과정에서 자기 역할을 확실히 해내는 서우진을 보고 김사부는 천만 원을 건넨다. 오글거린다는 서우진에게 김사부는 낭만을 언급한다. “이거를 전문용어로는 개 멋부린다고 그러지. 다른 말로는 낭만이라고 그러고.”

하지만 서우진이라는 인물이 이런 빠른 성장담을 김사부와 함께 그려내는 동안 함께 돌담병원에 들어온 차은재(이성경)는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별로 부각되지 않았다. 수술실에 들어가기만 하면 울렁증 때문에 토하기 일쑤고 결국 도망치는 차은재에게 김사부는 그러려면 의사 때려치우라고 말한다.



김사부에게 앙금이 있는 차은재는 국방부장관 수술을 가로채기 위해 내려온 박민국과 그 어시스트인 양호준(고상호)에 붙어 거대병원으로 돌아갈 궁리를 한다. 그는 서우진에게 박민국의 2차 수술에 같이 들어가서 도움을 주고 함께 서울로 올라가자 제안하지만 서우진은 거절한다. 그런데 막상 수술실에 서우진이 나타나자 차은재는 오해한다. 혼자만 살아남기 위해 자신을 배신한 거라고.

돌담병원에서 서우진이 이리 뛰고 저리 뛰며 수술에 뛰어들고 있을 때 차은재는 의사가 맞나 싶은 정도로 한가한 모습을 보여준다. 서우진과 밀고 당기는 감정싸움을 하고 일을 하기보다는 서울 본원으로 돌아갈 궁리만 한다. 게다가 자신의 잘못을 남 탓으로 돌린다. 그런 그에게 서우진이 한 마디를 던진다. “그렇게 남 탓으로 돌리면 위로가 되냐?”

차은재는 그래서 사고만 치고 뭔가 해내는 건 없으면서 남 탓만을 하는 민폐처럼 보이지만 이건 사실 <낭만닥터 김사부2>가 가진 이야기 구조 때문에 생겨난 일이다. 이 드라마는 오해-진실-화해의 구성을 통해 이야기를 극적으로 전개하는 방식을 주로 취하고 있다. 박민국 팀이 2차 수술에서 실수를 저질러 국방부장관 수술을 마무리하지 못한 것이지만 루머 때문에 김사부가 1차 수술을 잘못한 것처럼 오해한 장관 아들이 고소를 하겠다 나섰다 진실을 알게 되고 사죄하는 이야기 구조가 그렇고, 자신을 배신한 줄 오해했던 차은재가 진실을 알고 서우진에게 미안하다 말하는 대목이 그렇다.



따라서 차은재의 이런 초반부의 민폐에 가까운 모습들은 그가 가진 진실(무언가 수술실 트라우마를 갖게 된 이유)이 밝혀지고 그걸 넘어서는 과정들을 통해 풀려나갈 것으로 보인다. 수술실에서는 울렁증을 보이지만 응급실에서는 모든 걸 다 잘 수행해내는 차은재의 모습에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은 김사부는 그래서 이런 반전의 복선을 예감하게 한다.

또 서울로 올라가기 위해서라면 돌담병원 사람들을 배신할 것 같았던 차은재가 결정적인 순간에 박민국 팀이 숨기려 했던 USB의 존재를 드러내게 만드는 기지를 발휘하는 대목에서도 이 인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아직 전면에 드러나진 않았지만 차은재에게도 반전의 한방이 있을 거라는 것. 그가 민폐처럼 보이는 건 스토리 구조 상 극적 상황을 만들기 위한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