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 뼈 때리는 일갈에 빌런 오정세 각성하나

2020-01-18 16:16:13



‘스토브리그’가 오정세를 그저 악역으로만 그리지 않은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포장마차에서 권경민(오정세) 상무는 백승수(남궁민) 단장에게 소주 한 가득에 맥주를 살짝 채운 술을 권한다. 술을 받지 않자 권경민이 말한다. “술 못해? 술 못하는 구나. 아직 애네. 애야.” 백승수는 좋은 사람하고 마셔도 쓴 걸 내가 왜 마시냐고 대꾸한다. 그러자 권경민은 인생의 쓴맛에 대해 이야기한다. “너 인생 평탄하게 살았구나? 이게 뭐가 써. 인생이 훨씬 더 쓰지. 인생이 얼마나 쓴 지 알면 이게 달어. 어?” 그러면서 건넸던 술을 자신이 마셔버린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권경민은 악역이다. 백승수 단장이 만년 꼴찌팀인 드림즈의 시스템 개혁을 통해 우승을 꿈꾸고 있을 때 권경민은 그 야구팀 해체를 계획하고 있다. 그는 노골적으로 백승수에게 그를 단장자리에 앉힌 게 그의 흥미로운 이력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승 후 팀 해체를 계속 겪었던 백승수의 이력. 권경민은 적당히 하다 팀을 해체시키기 위해 백승수를 그 자리에 앉힌 것.



하지만 백승수는 생각이 다르다. 해체하더라도 우승을 해야 한다 생각한다. 이런 백승수를 권경민은 싸가지 없다고 말한다. 자신이 시키면 군말 없이 따라주는 게 부하직원들이었기 때문이다. 고강선(손종학) 드림즈 사장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백승수는 권경민이 시키는 대로 움직이지 않는다. 또 권경민이 그를 궁지로 몰아 내보내려 할 때 반격을 가하기도 한다. 권경민은 백승수를 눈엣가시 같은 존재로 여기며 하대하고 위기에 빠뜨린다.

그래서 시청자들에게 그는 악역이지만, 드라마는 그 역시 재송그룹 내에서 백승수와 다를 바 없는 위치에 놓여 있다는 걸 보여준다. 권일도(전국환) 재송그룹 회장의 눈에 들기 위해 시키는 일에 고분고분 따르고, 하는 일 없이 군림하고 하대하는 권일도의 아들 권경준(홍인)에게도 자신이 사촌형이지만 뭐라 하지 못하는 처지. 권경준이 떨어뜨린 라이터를 주워주기도 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그는 능력이 있지만 권일도의 친아들이 아니고 조카라는 점 때문에 자신을 낮추며 살아간다.



권경민은 백승수에게 “왜 그렇게 말을 안듣냐”고 묻는다. 그러자 백승수는 “말을 들으면 당신들이 다르게 대합니까?”하고 되묻는다. 그러면서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요”라고 말한다. 백승수는 한때 말을 잘 들은 적이 있지만 그 때를 후회한단다. “말을 잘 들으면 부당한 일을 계속 시킵니다. 자기들 손이 더러워지지 않을 일들을. 그런데 조금이라도 제대로 된 조직이면 말을 잘 안 들어도 일을 잘하면 그냥 놔둡니다.” 그는 야구에 빗대 우리네 사회의 갑을로 구분된 부조리한 시스템에 뼈 때리는 소리를 던진다. “누군가는 3루에서 태어나놓고 자기가 3루타를 친 줄 압니다. 뭐 그럴 필욘 없지만 자랑스러워하는 꼴은 보기 좀 민망하죠.”

그 한 마디는 권경민의 마음을 뒤흔든다. 시키는 대로 열심히 따라주곤 있지만 달라지는 건 없는 현실을 그 역시 느끼고 있어서다. 그는 결국 참고 눌러왔던 권경준에 대한 분노를 터트린다. 자신을 은근히 하대하고 자신과 그는 다른 세계 사람이라는 걸 대놓고 말하는 권경준을 두들겨 패며 “형네 아버지가 아니라 작은 아버지라고 해야지”라고 일갈한다.



<스토브리그>는 조직에서 벌어지는 갑을관계와 그로 인한 부조리한 일들이 권경민 같은 한 사람의 악역 때문이 아니라는 걸 이 시퀀스를 통해 보여준다. 그건 선민의식을 가진 고용인들에 의해 종용되는 상명하복으로 이뤄지는 시스템과 거기에 항거하지 않고 침묵하며 따르는 고용자들의 구조에서 벌어지는 일이라는 것. 시키는 대로 따라한다고 나아지지 않는 현실. 백승수는 부당한 것들에 부딪치기로 결심했던 것.



이 시스템 구조의 관점으로 보니 악역인 권경민 또한 연민의 시선으로 보게 된다. 그는 물론 부하직원들에 군림하며 명령해온 갑질 상사지만 그 역시 이 시스템 구조에서 누군가에 의해 갑질 당하는 을이기도 하다는 걸 볼 수 있어서다. 결국 시스템이 문제이고, 그걸 깨치기 위해서는 그저 따르기보다는 부딪쳐야 한다고 드라마는 말하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