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김태호 PD는 계획은 물론 무계획도 다 있구나

2020-01-19 11:12:43



‘놀면 뭐하니?’의 성공 통해 본 김태호 PD의 유연함

[엔터미디어=정덕현] 김태호 PD는 계획이 다 있구나.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으로 생긴 유행어를 따서 말한다면 MBC 예능 <놀면 뭐하니?>를 이렇게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지난주 MBC 구내식당에서 유재석을 위한 식사가 마련되어 있다고 가보라고 한 김태호 PD. 알고 보니 그건 신년을 맞아 떡국대신 유재석이 100명의 사원들을 위해 라면을 끓여주는 미션이었다.

길게 늘어선 줄을 보는 유재석은 땀을 뻘뻘 흘리며 라면 끓이기에 박차를 가했다. 투덜대며 김태호 PD에 대한 화를 삭이는 모습은 웃음을 주기에 충분했고, 사원들과 유재석이 나누는 대화에는 신년을 맞는 덕담 같은 훈훈함이 묻어났다. 물론 양 분배에 실패하고 면도 어떤 건 꼬들꼬들 했하고 어떤 건 불어서 균질한 맛을 유지하진 못했지만 사원들 중 그 누구도 맛없다거나 불평하는 이가 없었다. 맛이 아니라 유재석이 직접 끓여주는 라면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기분 좋은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100명의 사원들에게 라면을 끓여주는 미션이 그저 유재석 골탕 먹이기가 아니라는 사실이 ‘인생라면’이라는 라면집을 오픈하고 연말 시상식에서 화제가 됐던 인물들을 초대한 자리에서 드러났다. 유재석이 라면집 오픈을 하기 위해 필요한 게 무엇인지를 심영순, 여경래를 비롯한 셰프들까지 모셔와 모니터링하며 조언을 들었던 것. 절실하게 필요했던 건 역시 조리 속도였다. 그래서 100명의 사원에게 라면을 끓여주는 미션으로 그걸 훈련하게 했던 것.

그렇게 오픈한 ‘인생라면’에서는 장성규부터 시작해 장도연, 양세찬, 조세호에 이어 김구라, 박명수까지 찾아와 웃음 만발한 토크 한 마당이 마련됐다. 그 ‘인생라면’집을 위해 준비된 유산슬 라면 레시피도 전수되었다. 워낙 손이 많이 가서 몇 개를 끓이다 말았지만 그 맛에는 모두가 ‘엄지 척’이었다. ‘인생라면’은 그래서 라면을 끓여주고 먹는 먹방과 쿡방 분위기보다는 훈훈한 동료들의 토크 분위기로 흘러갔다.



유재석이 장도연, 양세찬, 장성규에게 “잘 버텨줘서” 너무 뿌듯하다고 말하는 대목은 시청자들의 가슴도 따뜻하게 해주었고, 오랜만에 만난 박명수가 유재석의 2인자 자리를 빼앗겼다며 조세호에게 버럭하고, 유재석과 마치 밀당하는 연인처럼 삐친 모습을 보여주는 대목은 역시 박명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그 와중에서 김구라가 콕콕 찔러주는 직설과 자신의 연애사실까지 쿨하게 밝히는 모습 역시 이들이 어떻게 지금껏 잘 버텨내고 있는가 하는 그 진가를 느끼게 했다.

아마도 김태호 PD는 많은 것들을 계획했을 게다. 유산슬이라는 예명 때문에 중화요리협회에서 감사패를 받으며 유산슬 요리에 도전하고, 그게 실패하며 나온 “라면을 잘 끓인다”는 말에 곧바로 라면집 아르바이트를 시키며 그 영상을 본 이른바 ‘뽕벤젼스’가 ‘인생라면’이라는 곡을 만들게 해준다. 유산슬이 연말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고 100명의 사원들에게 라면을 끓이는 미션을 수행한 후 ‘인생라면’이라는 분식점을 열어 시상식을 빛낸 예능인들을 초대해 토크를 벌인다. 이 일련의 과정들을 보면 김태호 PD가 얼마나 촘촘히 일을 계획해내고 있는가가 실감난다.



하지만 <놀면 뭐하니?>가 성공하고 유산슬이 신드롬을 일으키게 된 데는 계획된 대로가 아닌 계획에서 벗어난 상황에서 김태호 PD가 보여준 ‘유연함’이 더 크게 작용한 부분이 있다. 애초 릴레이카메라로 시작한 <놀면 뭐하니?>가 드럼 비트에 도전하던 ‘유플래쉬’를 거쳐 캐릭터 도전이라는 성공 키워드를 찾아내고는 ‘유산슬’로 이어가는 과정은 쉬워보여도 결코 쉽지 않은 선택들이다.

PD들은 본인이 애초에 계획했던 기획을 밀어붙이려는 경향이 있다. 그건 그만큼 애초 계획에 대한 애착이 있기 때문인데, 중간에 어떤 방향이 바뀌거나 의외의 요소에서 반응이 나올 때 그 계획을 수정하는 일은 그래서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 유산슬이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이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며 그 안에서 확장을 해나가는 건 그래서 김태호 PD의 애초 계획에는 없던 일이다. 다만 변화된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결과물이라는 것. ‘계획’만큼 중요한 게 그래서 ‘무계획’적인 부분이다. 철저히 준비하되 변화를 받아들이는 것. 그것이 있어 <놀면 뭐하니>가 성공할 수 있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