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머니멀’ 돈 욕심에 폭주하는 인간들, 어쩌다 이 지경 됐나

2020-01-24 15:11:25



‘휴머니멀’의 절망, 그래도 우리가 희망하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아주 오래 전 인간은 시시각각 위협해오는 동물들로부터 생존하기 위해 사투를 벌였을 게다. 하지만 인간이 지배자가 된 지금은 거꾸로다. 인간에 의해 멸종 위기를 맞은 동물들은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물론 그 동물들의 멸종은 고스란히 인간에게도 위기가 될 수밖에 없다. 우리 역시 그 생태계의 일원이지 않은가.

MBC <휴머니멀>은 지금껏 자연 환경을 다룬 다큐멘터리와는 사뭇 다른 지점을 드러내줬다. 아름다운 자연과 동물을 보여주거나 파괴되어 가는 환경 속에서 살아내기 위해 애쓰는 동물들을 보여주던 정도에서, <휴머니멀>은 생태를 파괴하고 종을 멸종시키고 있는 인간들의 ‘불편한 진실’을 꺼내놓았던 것이다.



가축들을 공격한 것에 대한 피의 보복이 이어져 멸종위기에 처한 사자들. 사자들은 보호구역에서 보호되고 있었다. 그 위협은 인간이었다. 풀어놓으면 그 곳의 주민들과 마찰이 생겨나고 결국은 죽게 될 것이기 때문에 보호하고 있다는 것. 또 아프리카 북부흰코뿔소는 그 뿔이 정력에 좋다는 낭설로 인해 멸종 위기를 맞았다. 지구상 단 두 마리 남은 북부흰코뿔소의 종을 이어가기 위해 인공수정을 시도하고 있지만 그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어쩌다 이 지경에까지 이른 것일까.

북부흰코뿔소뿐만 아니라, 상아 때문에 얼굴 전체가 도려내진 채 죽은 코끼리 사체들, 쇼와 노동에 동원하기 위해 평생을 학대당하는 코끼리들, 마치 대단한 포획물을 자랑하듯 저지르는 트로피 헌터들, 인간의 전통으로 대살육을 당하는 돌고래와 포획되어 아쿠아리움에 팔려진 채 평생을 감옥 같은 삶을 살다 죽어가는 돌고래들... <휴머니멀>이 보여준 현실은 잔인하기 이를 데 없는 인간들이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욕망을 위해 돈을 더 벌기 위해 종 하나를 절멸시키고 있었다.



과연 이 절망 속에서 우리는 어떤 희망을 꿈꿀 수 있을까. <휴머니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동물들을 위해 기꺼이 헌신하는 이들의 면면을 통해 희망을 이야기했다. 북부흰코뿔소의 대를 잇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나, 코끼리들이 밀렵꾼들에게 잔인하게 죽는 걸 막기 위해 목에 GPS를 다는 이들. 또 포획되어 학대당하는 돌고래들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태풍 속에서도 카메라를 드리운 채 이를 보도하는 이들까지 그 절망 속에서 보여진 희망이었다.

최근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에서 벌어진 거대한 산불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 역시 그 곳에서 살아가던 동물들의 떼죽음이었다. 그런데도 뉴스에 보도된 것처럼 절망 속에 보여지는 희망이 있었다. 한 아주머니는 그 재앙 속에서 코알라를 구해내기 위해 속옷이 다 보이는 데도 자신의 웃옷을 벗어 코알라를 구출해내고 있었다. 시민들은 스스로 자원하야 불 속으로 뛰어들었고 구해낸 동물들에게 물을 주고 뿌려주고 먹이를 주었다.



<휴머니멀>이 잠깐 보여준 이 장면들은 지금껏 이 다큐멘터리가 그려온 이야기를 압축적으로 보여줬다. 산불 같은 전 지구적 재앙이 인간에 의해 벌어지고 있고 그래서 죽어나가는 동물들이 있다는 것. 그래도 그 속에서 그 동물들을 구하기 위해 아낌없이 뛰어드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 절망 속에서도 우리가 희망을 꿈꾸는 이유다. 공존의 희망을.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