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박서준의 무모한 도전, 개연성 갖추니 더 흥분된다

2020-02-22 15:19:02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을의 연대로 슈퍼갑 유재명 무너뜨릴까

[엔터미디어=정덕현] “사실 기대를 많이 하고 왔는데 직접 와서 먹어보니 하는 말이네만 장가를 상대로 뭘 생각하든 자네한텐 무리야. 다행인 줄 알게. 내가 자넬 적이라고 여기지 않는다는 걸.” 박새로이(박서준)가 운영하는 단밤 포차를 찾아와 음식을 먹어본 장가의 회장 장대희(유재명)는 그렇게 말한다. 어찌 보면 당연한 이야기일 게다. 박새로이가 장가의 2대 주주인 강민정(김혜은)을 찾아가 함께 손을 잡자고 얘기했을 때, 그가 “여긴 판이 달라”라고 말한 건 그가 하려는 복수와 그가 서 있는 현실 사이에 너무나 큰 괴리가 있기 때문이다. 강민정이 말한 것처럼 단밤을 통째로 팔아도 장가 주식의 소수점도 되지 않는 상황이니.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가 꿈꾸는 성공과 복수는 현실과는 너무나 멀다. 장가의 주식은 대략 잡아도 2,000억 원 상당. 박새로이는 겨우 단밤 포차 하나를 열기 위해 무려 7년을 원양어선에서 일하며 돈을 모았다. 게다가 장대희는 아예 단밤 포차가 있는 건물을 사들여 단밤의 임대계약을 뒤흔들 수 있는 건물주가 된다. 이런 와중에 박새로이는 그 성공과 복수를 할 수 있을까.



하지만 계란으로 바위치기를 하는 듯한 이 박새로이의 무모한 도전은 바로 그렇기 때문에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든다.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어떤 일들을 도모한다는 것 자체가 흥분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아무리 판타지라고 해도 그럴 듯한 개연성은 있어야 하는 법. <이태원 클라쓰>가 그 개연성으로 가져온 건 다름 아닌 ‘연대’였다. 비슷한 처지나 목적으로 공유하는 사람들과의 연대.

먼저 <이태원 클라쓰>가 박새로이의 단밤 포차를 지지하는 인물로 끌어들인 건 매니저로 등장하게 된 조이서(김다미)였다. 못하는 게 없는 브레인인 조이서는 원하는 것이라면 어떤 방법을 써서든 이루는 소시오패스 성향까지 가진 인물로 손님 하나 없던 단밤을 손님들이 줄서는 가게로 변모시킨다. 조이서와 단밤 식구들이라는 청춘들의 연대는 그래서 한걸음 더 박새로이의 꿈을 향해 내딛게 만드는 힘이 되어주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슈퍼갑인 장대희 회장과 대적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이태원 클라쓰>는 새로운 인물로서 과거 장근원(안보현)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왔던 이호진(이다윗)을 박새로이의 또 다른 연대로 채워 넣는다. 와신상담을 통해 한국대에 들어간 그는 박새로이가 감옥에 있을 때 찾아와 그의 편이 되기로 마음먹는다. 유능한 펀드매니저가 된 그는 박새로이 아버지의 사망보험금을 장가주식에 투자함으로써 박새로이를 19억 장가 주주로 만든다.

그리고 이호진은 박새로이가 강민정을 만나게 해주고, 이 자리에서 박새로이와 강민정은 공통의 목표를 확인한다. 장가의 새 주인으로 장근원을 세울 수는 없다는 것. 박새로이는 강민정에게 장가의 새 주인이 되라고 했고, 강민정이 내놓은 일종의 시험을 거쳐 두 사람은 손을 잡는다.



그런데 <이태원 클라쓰>가 박새로이의 성공과 복수를 위해 취하고 있는 여러 인물들과의 연대는 그저 스토리의 재미만을 위해 설정된 것일까. 물론 그런 면이 있지만, 실제 슈퍼갑과 대적하는 방식으로서 제시되곤 하는 ‘을들의 연대’가 이 부분에서 현실적으로 떠오르는 면이 있다. 결국 그 거대한 권력과 부딪치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는 것. 하지만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의 연대가 있다면 불가능하지만은 않다는 걸 <이태원 클라쓰>는 에둘러 말하고 있는 게 아닐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