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유르페우스다, ‘놀면’ 유재석의 무한 캐릭터 도전

2020-02-23 15:20:31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김태호PD가 쓰는 또 하나의 색다른 레전드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예능 <놀면 뭐하니?>를 검색하면 프로그램 정보에서 출연자란에 무려 다섯 인물이 올라와 있다. 유재석, 유고스타, 유산슬, 라섹, 유르페우스가 그들(?)이다. 유재석 한 사람으로 시작했던 <놀면 뭐하니?>는 끝없이 자가증식(?)을 통해 새로운 캐릭터들을 뽑아내며 어느새 네 명의 부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드럼 비트에 도전했던 유고스타가 그 캐릭터 확장의 시작점을 알렸다면 트로트에 도전한 유산슬은 신드롬에 가까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인생라면을 끓여주는 라섹으로 잠시 숨을 고른 유재석은 애초 도전할 것으로 여겨졌던 하프의 세계에 뛰어들면서 ‘유르페우스’라는 또 다른 부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김태호 PD에게 분노하며 못한다 하지만 막상 뛰어들면 그 누구보다 성실하게 적응해내는 유재석은 이번 하프 도전에 있어서도 그 시작부터 기대감을 만들었다. 프렌치 레스토랑에서 오랜만에 만난 유벤져스(박토벤 박현우, 정차르트 정경천, 작사의 신 이건우)와 식사를 하며 알 수 없는 불어에 그저 “위 oui (네)”라고 말했던 유재석. 그건 하프 연주의 시발점이 되었다. 하프 연주를 원하냐는 불어로 한 질문에 의미도 모른 채 “네”라고 말했던 것.



불가능하다며 빼려는 유재석은 그러나 곧바로 예술의 전당을 찾아 수석 하피스트 윤혜순을 만난 자리에 곧바로 시키는 대로 음계를 치며 모차르트의 ‘작은 별’을 연주하는 놀라운 면모를 보여줬다. 스승인 윤혜순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하프 영재가 나타났다”고 말했고, 그 말은 어디선가 많이 들은 듯한 뉘앙스로 웃음을 줬다. 드럼에 도전할 때도 또 트로트에 도전할 때도 ‘영재’라는 말에 화를 내다가도 미소를 지었던 유재석이 아니었던가.



‘유르페우스’라는 부 캐릭터의 이름은 애초 제작진이 유피스트, 하프유, 유르페우스 라는 세 이름 후보를 공개해 진행했던 투표로 결정됐다. 이제 새로운 캐릭터의 이름을 시청자들과 함께 만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이 프로그램의 ‘캐릭터 확장’이 시청자들에게도 익숙해졌다는 의미다.

<무한도전> 시절에도 늘 겪었던 일이지만 애초 시작은 “저게 되겠어?”하면서 예능적인 시도 정도로 보게 되지만, 유재석은 번번이 그런 선입견을 깨고 실제 그것이 가능하다는 걸 보여줘 시청자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놀면 뭐하니?>는 이런 유재석의 남다른 적응 능력을 잘 가져와 무한 캐릭터 도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물론 유재석이라는 남다른 인물이 아니라면 불가능했을 이 과정이 가능해진 건 역시 김태호 PD의 유연하면서도 신박한 행보 덕분이다. 애초 릴레이카메라로 시작했던 그 시절을 떠올려보라. 거기서부터 조금씩 발전된 프로그램은 유재석 1인의 무한 캐릭터 확장이라는 색다른 방식의 프로그램으로 <놀면 뭐하니?>를 세워놓았다. 예술의 전당에서 하프를 치는 유르페우스는 물론이고, 향후 유재석이 어떤 캐릭터에 또 도전하게 될 지 벌써부터 기대하게 만든 것. 유재석과 김태호 PD는 이번에도 색다른 레전드를 써나가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DAUM]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