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 마마’ 다시 사람 된 김태희, 마냥 기쁠 순 없는 이유

2020-02-24 11:22:34



‘하이바이, 마마’, 귀신과의 삼각관계? 황당하지만 보게 만드는 힘은

[엔터미디어=정덕현] 죽었던 아내가 살아 돌아왔다?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의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비롯된다. 교통사고로 아이만을 살린 채 죽었던 차유리(김태희). 하지만 그는 한번 안아보지도 못했던 딸 서우(서우진) 곁을 떠나지 못한다. 그 충격을 받아들이지 못한 채 방황하던 남편 조강화(이규형)가 오민정(고보결)과 재혼을 했지만 차유리는 이승을 떠나지 못하고 서우와 남편 강화 주변을 맴돈다.

사실 산 자를 사랑해 떠나지 못하는 귀신의 이야기는 너무 흔하다. 아주 옛날 <전설의 고향>의 그 많은 원혼들이 그랬고, 영화 <사랑과 영혼(1990)>이 큰 성공을 거둔 후 영혼 소재의 콘텐츠들이 많이도 쏟아져 나왔다. <귀신이 산다(2004)>나 <헬로우 고스트(2010)> 같은 공포가 아닌 코미디 휴먼드라마에 가까운 귀신 이야기들도 적지 않다.



<하이바이 마마> 역시 큰 범주에서 보면 이러한 귀신 이야기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이 드라마에는 사람만큼 귀신 캐릭터들이 많이 등장하고, 그들은 공포를 주는 존재라기보다는 다만 죽었을 뿐 똑같은 인간적 감정을 가진 존재들로 그려진다. 그러니 이승을 떠나지 못하고 가족 주변을 맴돌고 있는 것일 테니.

<하이바이 마마>의 첫 회는 그래서 다소 흔히 많이 봐왔던 귀신 이야기로 흐른 면이 있다. 죽어서도 딸을 걱정하는 엄마 차유리의 애절한 모성이 그것이다. 딸 주변을 맴돌았던 것 때문에 서우가 다른 귀신들을 보기 시작한다는 설정은 차유리를 더 절망적으로 만들고, 결국 신을 저주하기에 이른다. 조강화는 상처를 이겨내고 살아가는 것처럼 보였지만 그게 아니라는 게 차츰 드러난다. 그는 트라우마 때문에 수술방에 들어가지 못하는 의사가 됐다.



다소 뻔했던 이야기는 그러나 2회에서 차유리의 신을 향한 저주가 엉뚱하게 49일 동안 육신을 가진 존재로 돌아오게 되면서 색다른 이야기를 변주하기 시작한다. 49일 간 자신이 본래 있던 자리(조강화의 아내이자 서우의 엄마)로 돌아가게 되면 다시 살아갈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하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게 된 것. 하지만 문제는 그 자리를 오민정이 이미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귀신(차유리)과 인간(오민정)이 조강화와 서우를 두고 벌이는 삼각관계가 그려진다.

다시 살아 돌아온 차유리를 본 조강화는 감정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죽었다 돌아왔다는 사실이 그저 기쁜 일일 수만은 없다. 차유리의 절친 고현정(신동미)이 말하듯 그건 무조건 기쁜 일이긴 하지만, 고현정의 남편 계근상(오의식)이 말하듯 새 가정을 꾸린 조강화에게 그 일은 대혼란이 될 수밖에 없는 일이어서다.



우연히 서우의 어린이집에서 귀가 도우미로 오인되어 서우와 함께 귀가하는 차유리의 모습은 엄마의 딸에 대한 절절한 애정이 묻어나지만, 이미 죽었던 그가 나타나 아이의 손을 잡고 놀이터에서 노는 장면은 오민정의 관점에서 보면 거의 납치에 가까운 불안감을 줄 수밖에 없다. 그 중간에 놓인 조강화는 돌아온 아내를 본 듯한 기쁨과 그 복잡해진 감정 사이에서 혼란을 겪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하이바이 마마>는 왜 굳이 이런 귀신과의 삼각관계라는 다소 황당한 설정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걸까. 그것은 아마도 사별이라는 우리가 언젠가는 겪게 되는 그 충격적인 경험을 통해 헤어지지 못하는 그 인간적인 아픔을 이해하면서도 결국은 헤어져야 살아갈 수 있다는 그런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닐까. <하이바이 마마>라는 제목은 그래서 과연 차유리라는 귀신에서 사람으로 살아갈 49일을 얻은 존재가 아이에게 “하이”하고 만났지만 결국 “바이”하고 헤어질 수밖에 없는 그 순리를 말해주는 것만 같다. 물론 결과를 벌써부터 예측하는 건 섣부른 일이지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