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피까지 흘리며 결국 성공한 강형욱의 엄청난 인내심

2020-03-24 11:08:57



‘개훌륭’, 강형욱의 마법이 가능한 건 기술보다 인내심

[엔터미디어=정덕현] 강형욱은 심지어 피까지 흘렸다. KBS <개는 훌륭하다>가 소개한 도저히 통제가 되지 않던 잉글리시 불독 쿤의 행동을 교정하는 과정에서였다. ‘난폭견’이라 소개된 쿤은 낯선 사람에 대한 공격성이 지금까지 소개된 그 어떤 개들보다 컸다. 심지어 견주의 부모님들도 쿤의 접근을 두려워할 정도였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쿤과 함께 생활했는지 궁금할 정도로 상황은 심각했다. 뭐든 입으로 집어넣고 무는 습성 때문에 양말을 통째로 삼킨 적도 있다는 쿤은 검진을 통해 위 속에서 장난감 닭의 발을 꺼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덩치도 크고 힘도 좋은데다 물러나는 걸 해본 적이 없는 듯 돌진하는 쿤 앞에서 모두가 도망칠 수밖에 없었다.



잉글리시 불독을 키우고 있어 자신감이 있다던 이경규도 마찬가지였다. 호기롭게 그 집에 들어가 쿤을 마주했지만 이경규는 도저히 통제가 되지 않는 상황 속에서 소파에 앉는 것조차 조심스런 모습을 보였다. 결국 강형욱이 나섰다. 하지만 그조차도 버거운 상황이었다.

강형욱은 특히 고집이 센 불독은 한 번 마음을 꺾는 것이 몹시 힘들다고 했다. 또 표정이 잘 보이지 않아 어떤 상태 때문에 흥분을 하는지를 읽어내는 것도 어렵다고 했다. 그래서 불독의 행동 교정은 기술이 필요한 게 아니라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 급기야 순식간에 달려드는 쿤을 목줄을 잡고 제압하는 과정에서 강형욱은 발에 긁혀 피를 흘리기도 했다.



하지만 강형욱은 그것조차 익숙하다고 말했다. 불독을 조련하는데 그 정도 상처는 입을 준비가 되어 있다며 주인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아주 천천히 쿤의 행동을 바꿔나갔다. 목줄을 아무리 잡아끌어도 오지 않던 쿤은 강형욱이 이끄는 대로 조금씩 걸었고, 무려 다섯 시간이 넘게 그런 과정들을 반복하고 나서 비로소 ‘엎드려’를 하게 됐다.

그리고 그렇게 늘 자신이 원하는 대로만 하다가 그게 꺾이는 경험을 한 쿤은 그 때부터 조금씩 달라졌다. ‘엎드려’하는 명령에 따르기 시작했고, 타인이 집에 들어와도 주인의 통제에 따르기 시작했다. 강형욱의 행동 교정 이전의 쿤의 모습과 비교해보면 마법 같은 변화가 아닐 수 없었다.



<개는 훌륭하다>가 시청자들의 확실한 눈도장을 찍게 된 건 문제가 있는 반려견들의 분명한 행동교정 사항을 전과 후로 비교해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전의 문제 상황을 접하는 시청자들로서는 도무지 해결책이 없어 보이지만, 강형욱은 그 원인을 밝혀내고 그걸 뒤집는 결과들을 보여줌으로써 견주와 시청자들을 놀랍게 했다.

그런데 이번 잉글리시 불독 쿤의 사례는 강형욱이 만들어내는 그 마법 같은 변화들이 사실은 엄청난 인내심의 결과라는 걸 보여줬다. 어떤 문제 행동들이 생겨난 것 역시 잘못된 습관이 누적되어 만들어진 것이라면, 그걸 교정하는 데 있어서도 그만큼의 인내심과 반복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 강형욱이 매번 문제 견의 행동을 교정한 후에 견주에게 지속적인 훈련을 강조하는 이유가 그것이었다. 먼저 보이는 건 기술이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인내심이라는 것.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