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무중 ‘아무도 모른다’, 그래도 우리가 분명히 아는 것들

2020-03-24 15:29:44



‘아무도 모른다’의 미로 속 우리가 진실을 궁금해 한다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갈수록 오리무중이다. 어느 날 갑자기 호텔 옥상에서 떨어진 은호(안지호)가 왜 그런 일을 겪게 됐는지, 그건 진짜 자살시도인지 아니면 누군가에 의한 타살인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리고 그 사건이 은호가 발견한 돈다발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또 은호가 구해낸 장기호(권해효)와는 어떻게 관련이 되어 있는지 우리는 아직 알 수 없다.

<아무도 모른다>는 진실에 대한 단서들을 좀체 보여주지 않는다. 대신 은호에게 벌어진 사건이 차영진(김서형)이 현재까지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친구 수정(김시은)이 살해된 성흔연쇄살인사건과 자꾸만 연결되면서 오히려 시청자들을 더 깊은 미로 속으로 빠뜨린다. 은호가 구해낸 장기호가 성흔연쇄살인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투신자살한 서상원(강신일)의 가까운 조력자였다는 사실 때문이다.



결국 드러난 건 은호에게 그런 일이 벌어진 신성학교재단과 성흔연쇄살인사건과 연관된 신생명교회 그리고 백상호(박훈) 대표와 그 일당들이 운영하는 밀레니엄 호텔과 한생명 재단이 이 사건들에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부모가 모두 사망한 밀레니엄 호텔의 백상호와 배선아(박민정), 고희동(태원석), 오두석(신재휘)은 모두 같은 보육원출신으로 이 두 사건을 일으킨 핵심적인 인물들로 보인다.

<아무도 모른다>가 흥미로운 건 제목처럼 봐도봐도 사건의 진상을 모르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몰입도는 갈수록 커져간다는 것이다. 사건의 진실이 너무나 궁금하지만, 단서를 주지않아 시청자들은 끊임없이 이런 저런 추측을 하게 된다. 그러면서 이 사건들로 인해 피해를 입은 아이들을 생각하게 만든다.

드라마는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가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지 않지만, 피해자가 누구인가를 분명히 보여준다. 자신은 쉽지 않은 환경에서 자라났지만 친구들과 주변사람들을 끝까지 챙기려 했던 은호, 그에게 마음을 열었던 동명(윤찬영), 역시 은호에게 죄책감 같은 걸 갖고 있는 민성(윤재용) 그리고 과거 성흔연쇄살인사건의 희생자들 모두가 피해자들이다.



그리고 누가 봐도 범인이거나 사건과 연루된 인물들 또한 분명히 알려주고 있다. 섬뜩한 악마의 얼굴을 드러내고 있는 백상호와 그 일당들이 직접적인 가해자들이고, 정소연(장영남)이나 그의 애인 김창수(한수현) 그리고 윤희섭(조한철) 신성재단 이사장 같은 인물들은 간접적으로 아이들의 이런 고통을 방임한 인물들이다.

그러니 <아무도 모른다>는 물론 진짜 진범은 다를지 몰라도 그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명히 드러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다만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에 어떤 사건이 벌어졌는가를 밝히지 않고 있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진상에 대한 갈증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그 갈증을 대리하는 인물들이 바로 차영진 형사와 은호의 담임 이선우(류덕환)다.



시청자를 대리하는 차영진과 이선우는 그러나 사건의 진상에만 접근해가는 게 아니다. 그들은 사건을 추적하면서 점점 힘겨운 상황에 내몰린 아이들의 사정들을 알게 되고, 그들을 위해 어른들인 자신들이 제대로 된 도움을 주지 못했던 것을 후회한다. 어쩌면 이 드라마는 바로 이런 어른들의 후회를 그려냄으로써 그런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서 아이들을 위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를 질문하고 있다고 보인다.

결국 좋은 어른이란 어떤 존재여야 하는가를 묻는 이 드라마에서 이를 찾아가는 차영진과 이선우가 형사와 교사라는 건 의미심장하다. 그건 사회 정의와 교육의 문제가 우리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아이들을 위해 가장 근본적인 사안들이라는 걸 말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도무지 앞뒤가 구분되지 않는 미로 속에 갇힌 듯한 답답함을 주지만, 기꺼이 그걸 감수하고라도 몰입하게 되는 건 그 근본적 사안의 중대함을 우리가 피부로 느끼고 있어서다. 과연 우리는 좋은 어른이었을까. 모른다고 해왔지만 우리가 분명히 알고 있는 것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