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에게서 바보 노무현이 떠오른다는 건

2019-03-19 15:15:43



‘해치’가 그리는 영조에서 떠올리게 되는 현재

[엔터미디어=정덕현] “땅에서 일하는 자가 없다면 그대들은 어떻게 먹고 입을 것인가. 누가 누구 덕분에 살고 있는가. 그런 수탈은 없어져야 한다. 세제인 내가 언젠가 보위를 잇는다면 땅의 세금은 땅의 주인에게 매길 것이다.” 훗날 영조가 되는 연잉군(정일우)은 양반들을 위해 열린 연회에 나가 그렇게 선포한다. 살주(주인을 죽인다) 사건에 연루되어 그들을 비호했다며 사대부들에 의해 폐위 위기에까지 몰린 연잉군이 오히려 사대부들을 공격하는 발언을 한 건, 사실상 자신을 지키려 애쓰는 경종(한승현)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함이었다. 스스로 세제 자리에서 물러나려 한 것. 하지만 이런 연잉군의 행보는 민심을 오히려 돌려놓는 반전의 이유가 된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역사적 인물인 영조의 성장담을 그리고 있지만, 역사적 사실과는 다른 현재적 해석을 상상력으로 덧붙였다. 노론과 소론이 벌이는 당쟁 속에서 이른바 ‘탕평책’을 써 어느 한 쪽에 힘을 실어주지 않으려 했던 영조는 특히 백성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애민정책을 편 왕으로 알려져 있다. 군역의 폐단을 줄이기 위해 균역법을 실시했고, 차별받는 서얼들에게서 사회 진출의 길을 열어주었으며 첩의 자손에게도 상속권을 인정해 주었다.

<해치>는 영조의 이런 민초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그의 출신성분과 무관하지 않다는 걸 밑바탕에 깔고 있다. 천민 출신이었던 무수리로 숙빈에 오른 이가 바로 그의 어머니였다는 것. 그래서 차별받고 일찌감치 궁 바깥으로 내몰리던 인물이었기에 오히려 그들의 곤궁한 삶을 이해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연잉군 이금이 부정으로 얼룩진 과거 때문에 연실 낙방하던 박문수(권율)와 호형호제하고, 다모인 여지(고아라)나 왈패 우두머리인 달문(박훈)과 친구처럼 어울린다는 드라마적 설정은 이러한 처지에 놓였던 연잉군과 무관하지 않다.



아이들마저 그 고사리 손에 칼을 들게 만든 살주 사건은 결국 양반들의 수탈에 의한 것이었다. 도무지 살 길이 없는 민초들은 심지어 아이까지 청국에 팔아넘길 수밖에 없었던 것. 이런 핍박받는 민초들의 편에 연잉군이 서자, 사대부들은 “천것의 피는 어쩔 수 없다”며 그를 몰아세운다. 노론의 실질적 우두머리인 민진헌(이경영)이 이런 연잉군의 행보를 “사대부에 등을 돌린 것”으로 치부하자, 이 대결구도는 사대부들과 민초들 사이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가의 문제로 넘어간다.

결국 사대부들에 의해 자신이 폐위될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민초를 위한 마음을 드러낸 연잉군은 이로써 핍박받던 저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궁벽에 누군가 연잉군을 지지한다는 뜻을 적어 붙여놓은 벽서와 거기 놓여진 호패는 순식간에 도성의 민초들의 마음을 하나로 묶어 놓는다. 호패가 쌓이기 시작하고 그렇게 전해진 백성의 마음들이 거대한 힘이 되어 연잉군을 몰아내려던 노론까지 어쩔 수 없게 만드는 것.



이건 <해치>가 연잉군의 이야기를 가져오긴 했지만, 현재적인 해석을 덧붙인 부분이다. 그 장면에서 우리는 단박에 한 인물을 떠올릴 수 있으니 말이다. 다름 아닌 고 노무현 대통령이다. 항상 격의 없이 대중들과 어우러졌던 그는 그렇게 자신을 낮췄다는 이유로 ‘대통령감’이 아니라는 이야기마저 듣지 않았던가. 심지어 대통령이 되어서도 탄핵 정국을 맞은 바 있다. 물론 그 때나 지금이나 대중들의 그에 대한 지지는 저 연잉군을 위해 호패를 던지는 민초들처럼 여전하지만.

그러고 보면 지금의 정국이 <해치>가 그리고 있는 시대의 당쟁 정국과 많이도 닮아있다 여겨진다. 갖가지 권력형 비리들이 쏟아져 나오고, 가진 자들의 도덕적 해이는 그 비리와 함께 만연해 있다. 민심은 어지러운데 저들끼리 싸우는 정치꾼들에게서 민심은 호명될 뿐 진정한 민초들을 위한 마음은 느껴지지 않는다. 무언가 대중들을 위한 바른 길을 열어가려 해도 이를 결사적으로 막는 기득권자들의 반대가 저 당쟁의 사대부들처럼 피어난다. 결국 이 혼탁한 현실 속에서 민초들 스스로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다. 호패나 촛불처럼, 가녀리게 보이지만 하나하나 모인 마음만이 유일한 희망이 되어버린 현재를 <해치>는 영조의 이야기를 통해 에둘러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