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빅피쉬’에게는 독미끼가 된 이태곤의 원맨쇼

2019-04-22 13:36:47



‘전설의 빅피쉬’, 이태곤을 낚는 데 실패한 까닭

[엔터미디어=김교석의 어쩌다 네가] SBS 4부작 파일럿 예능 <전설의 빅피쉬>가 3%대의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마지막회가 남아 있긴 하지만 최고 시청률(4.2%)을 기록한 1회부터 매회 떨어지고 있는 하락세를 만회할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정글의 법칙>을 오랫동안 연출한 김진호 PD는 <전설의 빅피쉬>에 대해 낚시 프로그램이라기보다 세계 곳곳에 존재하는 특이한 물고기를 안방에 소개하는 다큐 성격이 강한 예능이라고 정체성을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간의 평가는 <정글의 법칙>의 진행방식과 <도시어부>의 인물들과 낚시, 그리고 <성난 물고기>의 콘셉트가 결합한 것 같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특히 <도시어부>와의 외적 유사함은 이 프로그램의 신선함을 떨어뜨리는 데 결정적인 선입견으로 작용했다. 낚시 예능을 대중화한 <도시어부>의 성공에 상당한 지분이 있는 이태곤과 지상렬이 새로운 낚시 예능을 만들었다는 것 자체가 겹치는 지점이 크기 때문이다. 그런데 보면 볼수록 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은 레저로써의 생활낚시를 바탕으로 티격태격하는 <도시어부>의 아류가 아니라 쉽게 접할 수 없는 모험을 대리만족한다는 측면에서 <정글의 법칙> 외전 성격이 짙다.



<도시어부>에선 연례행사인 해외 출조가 여기선 기본 낚시터다. 한국에선 하기 힘든 트롤링낚시 등을 통해 GT, 돛새치 등 거대하고 생소한 어종을 낚는 만만치 않은 도전이 포인트다. 멸종위기의 크라벤 등 세계의 다양한 괴물고기들을 소개하는 연출 장치가 존재하긴 하나, 앞서 언급한 세계의 물고기를 소개한다는 콘셉트는 대물 낚시라는 도전, 모험 안에 자리한다. 그러나 낚시 자체가 그렇게 신선한 콘텐츠라 할 수 없는 마당에 1시간 넘게 줄곧 낚시만 하는 볼거리만으로는 흥미를 끌기가 쉽지 않다.

<정글의 법칙>이 사냥과 먹방, 집짓기 등이 다채롭게 섞이고, <도시어부>는 낚시 외에 요리나 인간관계에서 오는 볼거리가 있다면, <전설의 빅피쉬>는 낚시와 다큐성 물고기 설명이 전부다. 즉, 다른 재미요소와의 균형이 부족하다. 낚시에 관심이 있고, <도시어부>의 이태곤이나 <정글의 법칙>을 좋아한다면 충분히 재밌게 볼 여지가 있음에도 다음 주를 기다리게 하는 힘이 떨어지는 건 바로 이 때문이다.



<정글의 법칙>이 겹쳐 보이는 결정적인 이유이자 <전설의 빅피쉬>가 가장 아쉬운 지점은 캐스팅이다. 함께 생존을 도모하는 ‘병만족’은 김병만이란 전지전능한 족장을 중심으로 어느 정도 생존 능력을 갖춘 부족장 역할, 허약한 개그 캐릭터, 열정을 갖고 열심히 하는 아이돌 막내로 구성된다. <전설의 빅피쉬>는 족장을 대장으로 명함을 바꾸기만 하고 <정글의 법칙> 캐스팅 공식 그대로 섭외해 똑같은 방식으로 스토리를 풀어낸다. 이태곤이 대장을, 지상렬이 개그와 중간 역할을 하는 부대장, 정두홍 무술감독이 사람 좋은 허당 캐릭터, 진우와 보미가 아무것도 모르는 초짜 막내 역할이다.

낚시에 있어서는 이태곤이 김병만처럼 범접할 수 없는 능력을 가진 리더겠지만 문제는 앞장서는 카리스마형 리더 이태곤과 솔선수범해서 일을 처리하고 조용히 뒤에서 조력자 모드로 관장하는 김병만의 캐릭터가 다름에도, 별다른 조정이 없이 <정글의 법칙>의 캐스팅과 이야기 틀을 그대로 가져왔다는 점이다. 그렇게 물고기와 채비 설명부터 해결사 역할과 스케줄, 멤버들의 성장까지 모든 것이 이태곤의 입에 쏠리자 각자의 역할 배분이 무너지면서 출연자들 간의 캐미스트리나 하나가 되어 목표에 집중하는 성장스토리의 드라마가 제대로 전개되지 못했다. 분명 팀을 꾸려갔지만 마치 본조비나 윤도현밴드와 같이 프론트맨의 이름을 앞세운 밴드처럼 되면서 출연자들 간의 역할 밸런스가 붕괴되고 말았다.



시종일관 이태곤의 독무대가 펼쳐지면서 특유의 허세 캐릭터가 비호감으로 보일 여지가 훨씬 높아졌다. <도시어부>에서 이태곤이 매력적으로 다가온 것은 이경규가 이태곤의 허세 캐릭터를 몸 쪽 꽉 찬 직구를 날리며 견제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설의 빅피쉬>에는 이태곤을 떠받들 뿐 티격태격하거나 일종의 라이벌, 혹은 쌍두마차 역할을 할 인물이 없다. 허세 캐릭터에서 인간미가 드러나도록 조명해주는 멤버가 전무한 셈이다. 오히려 그를 위해 무대를 비워 놓는 정도다. 이 지점에서 공동 메인 MC라 할 수 있는 지상렬의 역할과 주어진 위치가 아쉽다.

<전설의 빅피쉬>는 시작하기 전부터 낚시와 이태곤의 이름만으로도 선입견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 그러나 단지 그 이유만으로 쉽게 접할 수 없는 해외의 다양한 낚시를 소개하고 대리만족을 전하는 프로그램이 싸잡아 비난을 받을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새로운 무언가를 가져왔다고 보기도 역시나 어렵다. <도시어부>와 <정글의 법칙>에서 많이 쌓은 그림 이상의 것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수년간 익숙해진 <정글의 법칙>의 스토리텔링 방식을 새로운 출연자들에게 맞게 변주하지 않고 대부분 <정글의 법칙>의 거푸집을 가져와 틀을 짰다. 그 결과 <전설의 빅피쉬>는 메인 콘텐츠라 할 수 있는 이태곤의 매력이 <도시어부>의 반만큼도 드러나지 않고, <정글의 법칙>의 모험 서사도, <도시어부>의 낚시 로망도 모두 부족한 어중간한 스핀오프가 되고 말았다.

칼럼니스트 김교석 mcwivern@naver.com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