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최원영, 이토록 성실한 악역 또 있을까

2019-05-10 11:02:21



남궁민만큼 돋보이는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최원영

[엔터미디어=정덕현] “태강 케미컬 유가족들도 벌레처럼 죽었는데 나쁜 놈 하나 잡는 게 왜 이렇게 힘들고 어려운 겁니까?” 이재준(최원영) 본부장을 잡으려던 계획이 틀어지고 대신 이재환(박은석)마저 그에 의해 뇌사상태에 빠지게 되자 충격에 빠진 나이제(남궁민)는 그렇게 한소금(권나라)에게 토로한다. 정의가 손아귀에 쥐어진 것처럼 여겨지는 순간, 마치 모래알처럼 스르르 빠져나가는 악. 이것은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계속 굴러가는 힘이다.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정의. 그래서 더 간절해지는.

<닥터 프리즈너>는 너무나 강력한 악과 싸우는 인물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애초부터 완전한 선은 포기한 지 오래다. 선으로서 악을 무너뜨리는 일은 불가능한 일이고 너무나 순진한 발상이라고 이 드라마는 말하는 듯하다. 그래서 주인공 나이제는 차라리 또 하나의 악당이 된다. 다만 이 악당은 더 큰 악을 무너뜨리려는 그 방향성만 다를 뿐, 하는 행동은 범법행위로 점철되어 있다.

의사가 멀쩡한 사람을 ‘형 집행 정지’를 만들어주겠다며 몸을 망가뜨리고, 심지어 죽을 수도 있는 주사를 놓는다. 그것이 ‘유사 살인’과 다를 바가 뭐가 있을까. 또 필요하면 선민식(김병철) 같은 만만찮은 악당과도 손을 잡는다. 하지만 나이제의 이런 극단적인 행동들이 허용되는 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상대하는 대상이 더 극악한 이재준 같은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악역의 힘이 절대적이다. 그 힘에 의해 드라마가 힘을 얻고, 또 주인공의 과도한 행위 또한 정당성을 갖게 된다. 그 첫 번째 악역은 이재환이었다. 재벌2세로 안하무인에 마약중독 그리고 갑질횡포를 부리는 인물. 하지만 선민식이 등장하면서 이재환은 차라리 유약한 인물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교도소를 장악하고 각종 비리를 저지르며 개인적인 치부에만 욕망을 드러내는 인물. 게다가 이 악당은 이재준이라는 거악과 그와 맞서는 나이제 사이에서 저울질을 하며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 하는 인물이다. 드라마를 종잡을 수 없게 만드는 변수라는 점에 이 악당의 매력(?)이 있다.

하지만 선민식이 대놓고 욕망을 드러내는 그런 악당이라면, 이재준은 겉으로는 신사인 척 다가오지만 사실은 악마 같은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악당이다. 그는 그 신사의 얼굴로 제 아버지를 죽게 만들었고, 이재환마저 뇌사 상태에 빠뜨린다. 누군가를 시켜서 자신의 앞길에 걸림돌이 되는 이들은 가차 없이 치워버리고, 심지어 제 손으로 누군가를 제거하는 걸 즐기는 것처럼 보인다.



이재환을 연기하는 박은석, 선민식 역할의 김병철, 그리고 이재준을 연기하는 최원영은 악역이라도 조금씩 결을 달리하면서 드라마에 극적 몰입감을 선사한다. 박은석이 조금은 불쌍하게까지 보이는 악역을 연기한다면, 김병철은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을, 최원영은 반드시 무너뜨리고픈 그런 악역을 연기한다. 특히 당하는 얼굴과 득의에 찬 얼굴이 교차하며 그 욕망이 꿈틀꿈틀 느껴지는 악역을 선보이는 김병철과, 헌팅턴 무도병을 연기하며 소름끼치는 정신병적 악역을 선보이는 최원영은 박수 받을 만한 악역이 아닐 수 없다.

흔히 ‘악은 성실하다’고 말하지만 이들의 악역이야말로 성실하게까지 느껴진다. 물론 드라마의 중심은 주인공인 남궁민의 악당 같지만 정의에 대한 갈망을 담아내는 그 연기가 잡아가지만, 그와 팽팽한 대결구도를 만들어내는 김병철이나 최원영이 없었다면 <닥터 프리즈너>가 이런 파괴력을 갖지는 못했을 게다. 이제 최종회만 남겨두고 있는 상황, 이들이 어떤 마지막까지의 성실함(?)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