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우리가 이 돈키호테에게 점점 빠져드는 까닭

2019-05-15 11:15:44



‘조장풍’, 송옥숙의 실감나는 갑질 연기...어디서 봤더라

[엔터미디어=정덕현의 이 드라마] “너 내가 누군 줄 알아?!”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최서라(송옥숙) 회장은 툭하면 이 말을 습관적으로 내뱉는다. 또 분노를 참지 못하고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 ‘돌고래 아줌마’로도 통한다. 그런데 이런 장면 어디선가 많이 봤던 모습이다. 이른바 ‘회장 사모님’이라고 불리는 몇몇 사람들의 이른바 ‘갑질 영상’을 통해서다.

뉴스의 한 장면에서 그대로 튀어나온 듯한 이 인물은 그러나 이 드라마 속에서는 한없이 망가진다. 실제로는 벌어지지 않을 듯한 그 통쾌한 장면은 그래서 시청자들을 점점 빠뜨린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대한 반응이 갈수록 뜨겁고 예사롭지 않게 느껴지는 건 이러한 갑질 고구마 현실과 다른 을들의 사이다 판타지를 이 드라마가 시원하게 그려내고 있어서다.



이 드라마에서 발견하는 현실 어디에선가 본 듯한 인물은 최서라만이 아니다. 그의 아들로 등장하는 양태수(이상이)가 그렇다. 다짜고짜 연봉이 얼마냐고 묻고는 맷값 운운하며 사무실에서 주먹을 휘두르는 재벌2세. 결국 구속됐지만 형 집행 정지로 버젓이 풀려나고 그렇지만 향정신성 의약품 졸피뎀 같은 마약에 빠져 다시 구속을 반복하는 양태수의 면면 또한 시청자들에게는 뉴스에서 익숙하다.

최서라 같은 인물이 양태수 같은 망나니에게 경영권을 통째로 물려주기 위해 불법 사찰을 통해 이사들을 좌지우지하는 장면은 과장된 면이 있지만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우리네 현실이기도 하다. 재벌들의 2세 경영은 우리에게는 늘 벌어지는 일들이 아닌가. 하지만 양태수의 아버지이자 최서라의 남편인 양인태(전국환) 의원에 비하면 이들은 순진한 수준이 아닐까 싶다. 앞뒤가 완전히 다른 그의 실체가 이제 다음 조진갑(김동욱)과 그 을들이 끄집어낼 이야기일 테니 말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제목에 담겨 있듯이 비뚤어진 노동현실을 바로잡으려는 조장풍이라는 괴짜 공무원의 이야기로 시작했지만, 갈수록 판이 커지면서 갑질하는 대기업 회장과 재벌2세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확장되었다. 그러고 보면 조장풍으로도 불리는 이 인물의 이름을 ‘조진갑’이라고 지은 것 속에 이 드라마의 의도가 이미 들어있었다고 보인다. 갑질하는 이들을 ‘조지는’ 인물에 대한 사이다 이야기.

조진갑의 맹활약도 통쾌하지만 이들을 받쳐주는 든든한 제자 천덕구(김경남), 백부장(유수빈), 오대리(김시은) 같은 캐릭터들도 매력적이고, 조진갑과 이혼했지만 어딘지 그 관계에서 달달함이 느껴지는 전 아내 주미란(박세영) 형사나 최서라의 개인비서로 정보를 캐기 위해 접근한 천덕구가 점점 사랑하게 되는 고말숙(설인아)도 볼수록 매력덩어리다. 게다가 조진갑과 같은 목표를 공유하지만 다른 방법을 선택하는 우도하(류덕환)라는 인물은 너무 단선적으로 보일 수 있는 갑을 대결을 흥미롭게 변화시키는 캐릭터로 조금씩 부각되고 있다.



선명한 갑을 대결구도와 심지어 악역까지도 매력적인 캐릭터들 그리고 무엇보다 현실에서 막 튀어나온 듯한 갑질 캐릭터들을 통쾌하게 응징하는 돈키호테들의 사이다 한 방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게서 열광적인 호응을 얻었던 <열혈사제>를 떠올리게 하는 대목이다. 마치 <열혈사제>의 근로감독관 버전을 보는 듯한 통쾌한 전개가 잠시나마 현실을 잊게 해주기 때문이다. 도대체 우리는 얼마나 많은 갑질을 경험하고 있는 걸까. 드라마를 보는 우리의 통쾌함이 이토록 크게 느껴지는 걸 보면.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