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렸어”...시청자 빨아들이는 ‘검법남녀2’ 정재영의 일갈

2019-06-19 10:36:44



‘검법남녀2’의 연속살인과 반전, 법의학에 최적화된 스토리

[엔터미디어=정덕현] 잔인하고 엽기적이었던 연속살인은 결국 위장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2>에서 하룻밤 사이에 연달아 터진 네 차례의 사건들의 긴장감과 긴박감은 일종의 트릭이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고 보면 잔인한 살해현장의 끔찍한 장면들과 그 일들을 벌인 인물이 장철(노민우)이라는 걸 드러냈던 것도 이런 트릭을 위한 연출적 의도가 아니었나 싶다. 누가 봐도 연속살인이라 여겨지게 이야기를 몰고 갔던 것.

그건 결국 백범(정재영)이라는 결코 흔들리지 않는 검시관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전초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1차 사건과 2차 사건의 사체들을 백범과 마도남(송영규)이 각각 검시하는 과정을 비교하듯 보여준 것도 그렇다. 연속으로 사건이 터져 나오는 상황 속에서도 조급해하지 않고 세세하게 검시를 하는 백범과 달리 마도남은 금세 검시를 끝낸다. 그러니 다른 피해자가 발생할 것을 걱정하는 은솔 검사(정유미)가 백범이 너무 오래 검시 하는 것에 대해 화를 내는 대목은 긴박감과 함께 백범이 가진 약점이 지나치게 흔들림이 없다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까지 갖게 만든다.



누가 뭐래도 사체가 말하는 정확한 증거들을 찾아내기 전까지는 그 어떤 이야기도 섣불리 내놓지 않는 검시관 백범. 그래서 그가 입에 달고 다니는 말은 “소설 쓰지 마”다. 하지만 이렇게 철저한 검시에 시간이 지체되고 또 다른 사건들이 접수되면서 참다못한 은솔은 이번엔 백범이 틀렸다고 질책한다. 자신이 쓴 소설이 맞았다는 것.

3차 사건으로 등장한 피와 4차 사건으로 나온 절단된 발로 인해 성급하게 연속살인이 보도되고 세상이 발칵 뒤집어지자 검경이 모두 모여 대책회의를 여는 상황. 백범은 4차 사건에 등장한 절단된 발과 대조하기 위해 기증된 시신의 발을 수술도구로 똑같이 잘라내는 실험을 한다. 실험결과 두 절단된 발이 똑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는 걸 발견하고 폐건물에서 목이 매인 채 발견된 2차 사건의 피해자의 코털에서 아무런 성분도 나오지 않았지만 대조군으로 장성주(고규필)의 코털에는 인근 돼지갈비집에서 나온 성분들이 검출되자 백범은 이 일련의 시신과 신체 일부가 이미 죽은 사체를 전시한 거라는 걸 알게 된다.



사건을 ‘연속살인’이라 단정 짓고 대책을 강구하는 대책회의에 들어간 백범과 일행들은 그것이 “틀렸다”고 증거들을 통해 제시한다. 그것은 연속살인이 아니라 연속살인처럼 위장된 것이라는 것. 진짜 살인은 1차 사건 하나뿐이고 나머지는 사체를 가져와 꾸며놓은 거라는 걸 자세한 증거들과 함께 설명한다. 그리고 그 증거들은 또한 이런 사건을 위장한 인물이 의사라는 것까지 어느 정도는 추정하게 만든다.

검시과정을 보여주는 장면 자체도 자극적인 면이 있지만, 엽기적인 살인사건을 자극적으로 보여준 건 그것이 연쇄살인마의 연속살인이라는 짐작을 하게 하기 위한 장치였다고 보인다. 편집을 통해 연속살인인 것처럼 시청자들에게도 트릭을 쓰고 결국 법의관인 백범의 흔들림 없는 검시를 통해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으려 한 것.



“소설 쓰지 마”와 더불어 백범이라는 캐릭터가 자주 쓰는 또 하나의 습관어는 “틀렸어”다. 다른 이들이 정황을 갖고 섣불리 판단하거나 엉뚱한 방향으로 호기심을 가져갈 때 백범은 일갈하듯 “틀렸어”라고 말한다. 그리고 그 틀린 이유를 검시를 통한 증거로 제시한다. 아마도 이 부분은 <검법남녀>라는 시즌제 드라마를 흥미롭게 만드는 중요한 요인일 게다. 검시라는 소재이기 때문에 가능한 반전이 거기에 들어 있기 때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