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입신의 경지 오른 한석규 앞에서 괴력 과시한 김현주

2019-07-08 15:16:07



‘왓쳐’, 선과 정의의 의미를 묻는 드라마가 도착했다

[엔터미디어=TV삼분지계] ◾편집자 주◾ 하나의 이슈, 세 개의 시선. 각자의 영역을 가지고 대중문화와 관련된 글을 쓰고 있는 정석희·김선영·이승한 세 명의 TV평론가가 뭉쳐 매주 한 가지 주제나 프로그램을 놓고 각자의 시선을 선보인다. 엔터미디어의 [TV삼분지계]를 통해 전문가 세 명의 서로 다른 견해가 엇갈리고 교차하고 때론 맞부딪히는 광경 속에서 오늘날의 TV 지형도를 그려볼 수 있는 단초를 찾으실 수 있기를.

지난 6일 첫 방송을 시작한 OCN <왓쳐>는 국내 최초로 감찰반을 소재로 만들어진 경찰 드라마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왓쳐>를 주목해야 할 이유는 상당했다. 악인을 찾아 검거하는 것으로 선을 번영케 하는 법의 집행자로서의 경찰을 주인공으로 세운 것이 아니라, 경찰이 정말 정의롭고 선한 조직인지를 끊임없이 자문하고 감시하는 경계인으로서의 감찰반을 주인공으로 세웠다는 점에서 여타 다른 수사물들과는 다른 결을 지닐 것이 자명했기 때문이다. 이 위에 한석규, 김현주, 서강준이라는 캐스팅 리스트를 더하자, <왓쳐>에 쏠리는 기대는 더 커졌다. 과연 무엇을 보여줄 것인가?

정석희 평론가는 <왓쳐>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누구나 정의를 말하지만, 모두가 같은 기준으로 정의를 규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흥미롭게 보았다. 김선영 평론가는 감찰반이라는 테마가 조직 내부의 비리를 감시하는 것을 넘어, 감시하는 이들 스스로의 내면까지 감시의 대상으로 만듦으로써 철학적인 차원에서 반복된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이승한 평론가는 ‘스스로 반성하는 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것이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점을 강조하며, 첫 주의 흐름을 장악한 김현주의 연기를 높게 평가했다.



◆ 모두가 정의를 말하는 세상, 진짜 정의는 뭘까?

한 사건을 계기로 ‘비리수사팀’이 출발한다. 감찰수사관 도치광(한석규), 경찰 김영군(서강준), 변호사 한태주(김현주), 과거 악연으로 얽혀 있는 셋의 공조. 어떤 이들은 애써 피해왔고 어떤 이는 숨은 진실을 알고자 쉼 없이 달려왔다. “나는 옳은 일을 하고 있는 거예요.” 도치광의 말에 한태주가 묻는다. “전 의뢰인이 원하는 걸 해줘요. 반장님은 본인이 원하는 정의만 보시죠? 둘 중에 누가 낫죠?” 모두들 정의를 앞세우지만 진짜 정의는 뭘까? 유괴 범죄에 관련된 돈을 의지가지없게 된 유괴범의 어린 딸에게 전달하기로 의기투합하는 부분이라든지, 내부 총질로 범죄자들이 죽음을 자초하기를 바라는 한태주를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title="※신경전※ 경찰 한석규 VS 변호사 김현주 #정의란?" width="540" height="360" src="https://play-tv.kakao.com/embed/player/cliplink/400094057?service=daum_news" allowfullscreen frameborder="0" scrolling="no" allow="autoplay">

올바른 보도를 위해 애쓰는 언론인이 존재함에도 싸잡아 기레기 소리를 듣는 것처럼 안타깝게도 경찰을 믿지 못하는 세상이 되었다. 범죄와 경찰의 유착 관계들이 속속 드러났지만 어느 한 가지 속 시원히 척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니 나쁜 경찰 잡는 감찰수사관에 대한 기대가 클밖에. OCN <왓쳐>는 대중의 요구에 발맞춰 시의 적절하게 탄생했다. 이야기 전개도 짜임새 있고 배우들의 연기도 더할 나위 없이 어우러짐이 좋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아역 배우의 감정 부분이다. 나름 신경을 쓴 흔적이 곳곳에서 보이나 유괴 과정에서 굳이 아이를 자동차 트렁크에 가두는 장면이 필요했을까? 이미 아이의 신발이 트렁크 안에서 발견됐으니 아이를 안고 가는 장면에 이어 문 닫는 소리만 들려줬어도 될 일이다. 뿐만 아니라 유혈이 낭자한 가운데 아이가 울고 있는 장면도 마음 불안했다. 혹여 앞으로 다시 어린 배우가 등장할 일이 있다면 좀 더 마음을 써주기를.

정석희 방송 칼럼니스트 soyow59@daum.net



◆ 스스로 과오를 찾아내 반성하는 것이 존재 이유인 이들의 드라마

영군(서강준)은 아직도 집에만 들어가면 눈앞에서 죽어가던 어머니를 목격한 어린 시절의 기적에 시달리고, 태주(김현주)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지금도 여전히 제 손에 흥건하게 피가 묻어 있는 환영을 본다. 엘리트 형사였던 치광(한석규)은 과거의 사건 이후 자부심을 잃고 오로지 감찰에만 매달린다. 해소되고 청산되지 않은 과거는 이처럼 끈질기게 살아남아 사람들의 발목을 붙잡고 괴롭힌다.

‘개혁’이나 ‘적폐청산’ 같은 단어들이 대변하는 오늘날의 시대정신은, 결국 같은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잘못된 과거를 정면으로 들여다보고 반성하자는 것일 테다. 그런 의미에서 <왓쳐>가 감찰반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오래전 벌어졌던 사건의 여파에 아직까지 시달리고 있는 이들을 주인공으로 세웠다는 점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시도도 못할 만큼 늦어지기 전에, 할 수 있을 때 지금 우리의 과오를 고백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울음인 셈이다.

경찰 내부에서 경찰을 감시하는 조직이라는 특이성 탓에, 감찰반은 <공공의 적> 시리즈나 <무간도> 시리즈, <부당거래>, <베테랑> 등 경찰을 다룬 대중문화작품에서 주인공을 궁지에 몰아넣는 밉상으로 등장했던 역사가 길다. 내부를 향해 총구를 들이대는 조직이니, 경찰이 주인공인 작품에서 이들이 조력자나 선역으로 나오는 일이 극히 드물었던 것도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감찰반만큼 독특한 조직 또한 흔치 않다. 스스로 저지른 과오를 찾아내고 처벌하고 반성하는 것이 존재 이유의 전부인 조직 아닌가.



총 든 국가 공무원 연기로 입신의 경지에 오른 한석규가 한 축을 맡으면서, 동료 연기자들이 넘어야 할 기준도 덩달아 높아졌다. 서강준이 한석규와 한 화면에서 기싸움을 하면서도 밀리지 않는 것은 주목할 만한 성과지만, 진짜 수훈갑은 김현주다. 진의를 파악하기 어려운 행보와 판을 과감히 흔드는 행마를 선보이면서 첫 주의 사건 흐름을 장악한 태주를 완벽하게 연기한 김현주는, 앞으로의 전개를 함부로 짐작하기 어렵게 만드는 괴력을 과시했다. 연기 보는 맛으로도 만만찮은 드라마가 도착했다.

이승한 칼럼니스트 tintin@iamtintin.net



◆ 이제 적은 내부에 있다

<왓쳐>의 첫 주는 도치광(한석규) 혼자 지키던 감찰4반이 청장의 전폭적 지원을 받는 비리수사전담팀으로 재탄생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과정에서 중요하게 부각된 것은 15년 전의 비극적 사건에 연루된 세 주인공의 관계였다. 사건 당시 용의자를 직접 체포했던 도치광, 피해자의 아들이었던 김영군(서강준), 담당 검사였던 한태주(김현주)는 그때 이후 인생이 완전히 뒤바뀌었다. 과거의 어두운 상처와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비리수사팀에서 다시 만나게 된 셋의 기묘한 공조는 이 드라마의 긴장감을 견인하는 핵심 동력이다.



세 사람의 이러한 관계는 국내 최초로 감찰반을 주요 배경으로 내세운 작품의 특징과도 잘 어우러진다. 경찰 내부 비리를 감시하는 감찰반의 존재는 절대 선과 절대 정의는 없다는 명제를 잘 보여준다. 한태주가 도치광에게 던진 ‘자신만의 정의’라는 대사에서도 드러나듯, 서로를 견제하는 세 인물의 독특한 삼각 구도는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범과 같은 절대 악과 정의의 대결을 주축으로 흘러갔던 기존 수사물의 전형적 갈등 공식을 뛰어넘는다. <왓쳐>가 경계하는 대상은 외부의 악과 내부의 적, 더 나가 정의를 위해 ‘죽어 마땅한 자들’을 응징한다고 믿고 있는 자들 스스로의 내면까지 포함한다.

<왓쳐>는 여러모로 영리한 기획물이다. 기존 수사물의 진부한 구도를 탈피했을 뿐만 아니라, 검찰 과거사위원회나 내부고발자와 같은 시대적 키워드를 반영해 공감대를 형성했고, 주류 수사물의 관습을 완전히 뒤엎은 시리즈 <트루 디텍티브>를 연상시키는 느리고 진득한 호흡과 철학적 질문으로 무게감까지 획득했다. 한동안 주춤했던 장르물의 명가 OCN의 공력이 다시 한번 빛을 발하는 수작의 탄생이다.

김선영 칼럼니스트 herland@naver.com

[영상·사진=OC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