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사이다 없는 ‘보좌관’, 그래서 시즌2가 더 기다려진다

2019-07-14 10:59:02



‘보좌관’, 폭주하는 이정재는 시즌2에서 어떻게 될까

[엔터미디어=정덕현] 아무리 시즌제 드라마라고 하지만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 시즌1의 마지막회는 충격 그 자체였다. 보통의 마지막 회와는 달리 그 어떤 속 시원한 마무리도 보여주지 않았고 심지어 주인공 장태준(이정재)은 공천을 받기 위해 폭주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사이다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적당한 선에서의 마무리를 기대했던 시청자들이라면 충격적이었을 게다.

사실 시즌1에서 가장 시청자들을 괴롭힌(?) 캐릭터는 송희섭 의원(김갑수)이었다. 그는 이성민 의원(정진영)에게 장태준이 과거 선거자금을 받게 해줬다는 사실을 통해 두 사람을 모두 궁지로 몰아넣었다. 게다가 법무부장관이 되려는 그를 막기 위해 이성민 의원을 법사위원장으로 세웠던 강선영(신민아) 의원 역시 미혼모 낙태 수술을 도왔다는 사실을 언론에 흘려 위기에 빠뜨렸다. 결국 이성민 의원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밑바닥으로 떨어진 장태준은 힘이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걸 절감한 후 송희섭 의원 앞에 무릎을 꿇었다.

공천을 받기 위해서는 모든 걸 내려놓으라는 송희섭 의원의 요구에 장태준은 결국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 버렸다. 서북시장 재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공청회로 상인들을 끌어 모으고 뒤로는 시장 철거를 할 수 있게 도운 것. 그 철거를 장태준이 모두 계획했다는 걸 알게 된 한도경(김동준)은 항상 존경해왔던 장태준 앞에서 각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자신의 소신대로 행동하겠다며 “끝까지 살아남아 보좌관님이 틀렸다는 걸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장태준의 변화에 그를 늘 믿어주고 도와주었던 연인 강선영 의원도 흔들리게 됐다. 장태준은 그런 행동을 하기 전에 강선영에게 어떤 선택을 해도 자신을 끝까지 믿어 달라 했지만 그것이 과연 가능할 지도 미지수다. 강선영의 보좌관인 고석만(임원희)이 송희섭을 무너뜨릴 증거를 갖고 만나러 갔다가 차 안에서 자살한 싸늘한 시체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과연 그건 장태준의 짓일까. 물론 아닐 가능성이 높지만 어쨌든 드러난 정황은 장태준이 자신이 무너뜨리려 했던 송희섭 의원과 그를 지원하는 세력들의 편에 서게 된 상황이다.

사실 이런 식의 시즌1의 엔딩은 미드 같은 경우 흔한 일이다. 시즌제가 일찍이 자리 잡혀 있어서인지 오히려 시즌1의 엔딩을 파격적으로 그리는 일은 하나의 전략처럼 활용되곤 한다. 그래야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시즌제가 익숙하지 않은 우리에게 <보좌관>의 시즌1 엔딩이 주는 파격은 심지어 신선하게까지 다가온다.

모든 드라마가 권선징악이거나 정의의 승리만을 단순하게 담아내는 방식이 아니라는 점도 그렇다. 만일 <보좌관>이 시즌1을 마무리하며 어설픈 사이다를 그리려 했다면 그건 조금은 맥 빠지는 일이 됐을 수 있다. 비정한 현실 정치를 떠올려보면 그런 사이다란 너무나 쉬운 판타지에 머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장태준의 폭주와 한도경의 각성 그리고 연인이지만 그 변화를 바라보며 흔들리는 강선영의 정치인과 보통 사람 사이에서의 갈등. 게다가 장태준을 짝사랑하며 그의 행보를 돕고는 있지만 자신이 과거 썼던 기사 때문에 제보자가 자살하는 사건을 겪었던 윤혜원(이엘리야)의 갈등까지 뭐 하나 쉽게 시즌2를 예상할 수 있는 그림이 없다.

여기에 송희섭 의원과 그를 뒤에서 지지하는 이창진(유성주) 대표와 성영기(고인범) 회장을 위시한 삼일회 같은 적폐세력들을 어떻게 대적할 것인지, 또 그 과정에서 장태준은 자신 역시 그들과 같아지는 걸 막아내며 자신을 지켜낼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져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은 한층 높아졌다. 오는 11월 돌아올 <보좌관> 시즌2가 만일 성공할 수 있다면 국내에서도 본격적인 시즌제 드라마의 가능성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