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볼 게 없다? 높아진 시청자 눈높이 되돌릴 수 없기에

2019-08-22 11:49:47



넷플릭스 경험한 시청자들에게 허술한 드라마 더는 안 통해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tvN 월화드라마로 종영한 <60일, 지정생존자>는 아마도 미드 원작을 보지 않았다면 괜찮은 웰메이드 드라마로 여겨졌을 수 있다. 실제로 이 드라마는 원작이 갖고 있는 미국적인 상황을 우리의 상황으로 변환하는데 일정부분 성공했다고 보인다. 그건 60일이라는 한정된 기간을 부여했고, 한반도 국제정세 상황을 투영시켰으며 무엇보다 국정농단 사태를 겪은 우리네 정서를 반영해 ‘자격 없는 이가 권력을 갖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가’에 대한 부분을 부각시킨 면 등이 그랬다.

하지만 미드 원작을 본 시청자들은 <60일, 지정생존자>에 만족하기가 어려웠다. 그건 원작이 갖고 있는 속도감과 다양하고 풍성한 이야기들에 비해 <60일, 지정생존자>는 상당히 지지부진하고 답답한 전개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테러범을 찾아내는 과정에 온전히 16부를 할애한 <60일, 지정생존자>는 그래서 박무진(지진희)이라는 권한대행의 국정 수행 능력에 집중하기보다는 빌런으로 등장한 오영석(이준혁)의 국정농단에 더 초점을 맞췄다. 물론 그는 허무하게 죽음을 맞이하고 말지만.



이처럼 최근 우리네 시청자들은 넷플릭스나 왓차플레이 등을 통해 거의 실시간으로 들어오는 외국 드라마들에 익숙해져 있다. 워낙 유명한 작품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왕좌의 게임> 같은 작품을 본 시청자들이 tvN <아스달 연대기>에 혹평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도 이런 달라진 환경 때문이다. 사실 이런 비교점 없이 새로운 시도로만 보면 <아스달 연대기>의 성취는 적은 게 아니지만, 이제 미드를 우리네 드라마와 다를 바 없이 소비하게 된 시청자들에게 <아스달 연대기>의 미술이나 의상이 <왕좌의 게임>과 비교되지 않을 수 없었다.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같은 사극은 전통적으로 우리네 시청자들에게 강한 드라마지만 생각보다 시청률도 화제성도 나오지 않는 것 또한 달라진 시청자들의 눈높이와 관련이 있다. 사극이 보다 차별화된 확실한 스토리와 메시지를 전하지 못하고 과거 이른바 멜로사극이라 불리던 장르적 틀만을 반복하는 것으로 이제 더 이상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 끌기는 어려워졌다. 틀에 박힌 복수극의 장르를 반복하는 KBS <저스티스>도 마찬가지다. SBS <닥터탐정>은 물론 그 다큐적 소재를 가져와 드라마화한 부분은 주목할 만하지만 역시 대중적이라 보기는 어렵다.



KBS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드라마 전체에서 가장 높은 33.5%(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내고 있다는 건 꽤 상징적이다. 그것이 어떤 성과를 말해주는 게 아니라, 이제 지상파 시청률이라는 건 고정층들(주로 고령시청자)만을 겨냥할 때 나올 수 있는 수치라는 걸 말해주는 상징. tvN <호텔 델루나>가 그나마 1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가 되는 건, 그 익숙한 <전설의 고향>식의 우리네 귀신 이야기를 트렌디하게 엮어내 나이든 세대와 젊은 세대까지를 모두 끌어안아서다. SBS <의사요한>이 9.4%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도 의학드라마라는 안정적인 포맷 위에 지금껏 다뤄지지 않았던 안락사 문제를 건드리는 뾰족함이 있어서다.

하지만 넷플릭스 같은 해외의 드라마들을 경험한 시청자들이 주목하는 드라마는 시청률은 상대적으로 낮아도 몰입감이 남다른 OCN <왓쳐>나 영화적 느낌이 더 많이 나는 JTBC <멜로가 체질> 같은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영화와 드라마 사이의 경계가 이미 헐거워진 해외 드라마들을 접하다 보면 우리네 드라마가 가진 지나치게 드라마적인 색채나 클리셰가 지겨워진다.



최근 넷플릭스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다크> 같은 드라마나, 왓차플레이에서 방영되고 있는 <체르노빌> 같은 드라마를 우리네 시청자들이 찾아보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 제작사들이 드라마에 대한 생각 자체를 달리해 봐야 하는 이유다. 보다 완성도 높고 확실히 차별화 되는 스토리와, 영화와 더 이상 경계가 없는 밀도 높은 드라마가 아니라면 갈수록 우리네 시청자들의 이탈은 커지고 빨라질 수밖에 없다. 이미 높아진 눈높이는 되돌릴 수가 없기 때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JTBC,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