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영리한 캐스팅, 역시 나영석은 다 계획이 있구나

2019-08-24 14:18:44



정우성에 이은 오나라, ‘삼시세끼’ 게스트가 만드는 힘

[엔터미디어=정덕현] 역시 나영석 PD는 다 계획이 있구나. tvN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의 출연자들과 게스트를 보면 그저 산골에 들어가 삼시세끼 챙겨먹는 걸 담는다는 단순한 듯 보이는 이 프로그램에 얼마나 세심한 계획과 배려들이 담겨 있는가를 새삼 깨닫게 된다.

염정아와 윤세아 그리고 박소담을 이번 편의 주인공으로 세운 건 그간 예능계에서 여성 주인공들이 상대적으로 적었다는 걸 여러모로 염두에 둔 기획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나영석 PD는 출연자 선정에 있어서 이미 어느 정도의 편한 관계를 가진 이들을 함께 출연시키는 경향이 있다.

이렇게 하는 건 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가 바로 그 ‘편안함’에 있기 때문이다. 출연자들이 이미 사전에 친숙한 관계를 가진 이들이라면, 그 관계까지 프로그램이 끌어오는 것. 이건 여러모로 자연스러운 친숙함을 끄집어낼 수 있는 포석이다. 알다시피 염정아와 윤세아는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로 언니 동생하는 케미를 이미 갖고 있는 인물들이다. 여기에 최근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으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막내 박소담이 합류했다. 이 만만찮은(?) 언니들 속에서 싹싹함으로 귀여움을 오히려 독차지할 인물.



박소담은 염정아와 같은 소속사라는 점이 더 편안함을 만들어줬을 거라 여겨지는 캐스팅이기도 하다. 하지만 나영석 PD는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염정아에 박소담까지 출연하고 있으니 같은 소속사 이사인 정우성에 이정재까지 관계의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싶지 않았을까.

그래서 첫 번째 게스트로 정우성이 등장한 것도 사실 놀라운 일이었지만 그를 만나는 대목에서 나영석 PD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함께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야심(?)을 드러낸다. 딱 봐도 도시에 어울리는 두 사람이 산골에서 삼시 세끼 해먹는 광경만 나와도 얼마나 재미있겠는가. 정우성은 하룻밤의 <삼시세끼> 게스트 출연으로 “적성을 드디어 찾았다”고 말할 정도로 이 산골의 체험이 괜찮았다는 걸 드러내기도 했다. 물론 돌아갈 때는 나중에 다시 찾아오라는 나영석 PD의 제안에 “생각해보겠다”는 식으로 선을 그었지만.



하지만 계획은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첫 번째 산촌에서의 하룻밤이 낯설었다면, 두 번째 찾아온 이들은 너무나 죽이 척척 맞아 돌아가는 ‘일개미’들의 면면을 보여줬다. 손 큰 맏언니의 포스를 보여주는 염정아가 전체 일을 진두지휘한다면, 윤세아와 박소담은 든든한 양팔로 음식을 만드는 일이나 비를 피하기 위한 천막을 치는 일도 척척 해냈다. 먹거리는 갈수록 풍성해졌다. 수제비 떡볶이에 비빔국수, 제육볶음에 아욱된장국까지 이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너무 맛있어”가 될 정도.

이렇게 관계도 또 산골 살이에도 익숙해지는 건 출연자들만이 아니다. 그걸 바라보고 있는 시청자들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더 이상 새로운 이야기가 나올까 싶지만, 역시 이 부분에서 나영석 PD의 ‘계획’이 또 등장한다. 다음 게스트로 오나라가 출연한다는 것. <스카이 캐슬>의 염정아, 윤세아, 오나라가 함께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박소담이 이런 장면을 보게 될 줄이야 하고 말하는 대목은 아마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었을까.



이런 방식의 게스트 활용은 처음 <삼시세끼>를 시작할 때 시도됐던 것들이다. 당시 이서진을 중심으로 옥택연, 김광규, 최화정, 김영철, 윤여정, 류승수, 김지호까지, KBS 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 출연했던 이들이 <삼시세끼>에 출연했던 것. <삼시세끼> 산촌편에는 이제 <스카이 캐슬>의 케미들이 다시 산골에서 어떻게 또 다른 모습으로 보여질 지에 대한 기대감이 만들어지고 있다. 특별한 일이 전혀 벌어지지 않는 것 같아도 나름 모든 계획이 있다는 게 엿보이는 대목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